ad31

기아차, '스토닉' 렌더링 공개..베이비 스포티지

기사승인 2017.06.07  10:16:14

공유
default_news_ad1
   
 

기아자동차는 오는 7월 출시할 소형 SUV의 차명을 스토닉(STONIC)으로 확정하고 렌더링 이미지를 공개했다.

스토닉은 '재빠른'을 의미하는 'SPEEDY'와 으뜸음을 뜻하는 'TONIC'의 합성어로 '날렵한 이미지의 소형 SUV 리더'라는 콘셉트를 반영했다. 특히 젊은 감각으로 무장한 스포티한 디자인의 소형 SUV로서 강인하면서도 민첩한 이미지를 강조했다.

   
 
   
 

스토닉의 외관 디자인은 속도감이 느껴지는 다이내믹한 실루엣과 볼륨감을 통해 강인한 SUV 이미지와 함께 민첩함이 강조된 것이 특징이다. 전면은 입체적인 그릴과 세로형 포그램프 가니쉬를 배치했으며, 슬림한 헤드램프를 적용했다.

측면은 볼륨감있는 펜더를 적용해 안정감있는 감각과 날렵한 형상의 사이드 글라스를 적용해 역동성을 강조했다.특히 매끈하고 민첩하게 뻗은 루프라인과 스토닉 만의 독창적인 디자인으로 완성된 루프랙은 스포티함과 활용성을 강조했다.

   
 
   
 

후면은 볼륨감 있게 설계된 테일게이트에 비례감을 강조한 리어디퓨저를 배치해 안정감 있게 마무리했다. 또한 개성있는 그래픽이 점등되는 슬림한 라인의 리어램프는 젊고 미래지향적인 스토닉의 디자인을 더욱 돋보이게 한다.

실내는 인체공학적 설계를 통해 운전자의 감성적인 만족도를 높였다. 볼륨감있는 크래시패드와 스포티한 감각의 에어벤트가 적용됐으며, 새로운 스타일의 센터페시아와 공조장치 컨트롤러, 플로팅타입 내비게이션이 위치한다.

   
 
   
 

기아차는 모하비(대형)-쏘렌토(중형)-스포티지(준중형) 및 니로(친환경 SUV)에 이어 새롭게 선보이는 소형 SUV 스토닉으로 SUV 라인업을 완성해 시장 대응력을 강화하는 것은 물론 신규 수요를 창출할 계획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스토닉은 첫차 구매를 고려하고 있는 2030세대의 젊은 고객들을 겨냥한 기아차의 야심작"이라며, "디자인은 물론 경제성, 안전성, 주행성능 면에서도 가장 만족스러운 선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탑라이더 뉴스팀 press@top-rider.com

<저작권자 © 탑라이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set_C1

영상뉴스

1 2 3
item3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신차

item29

시승기

item30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