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1

폭스바겐, 아틀라스·테라몬트 등 대형 SUV 인기

기사승인 2017.06.13  02:31:08

공유
default_news_ad1
   
 

폭스바겐 브랜드는 5월 한 달간 전 세계 시장에서 51만3500대를 판매해 전년 동기 대비 3.5% 증가한 판매를 기록했다고 13일 밝혔다. 특히 지난 5월 미국시장에 출시된 아틀라스가 1600대 판매되는 등 성공적으로 시장에 진입했다.

폭스바겐은 유럽에서 전년 동기 대비 6.7% 상승한 15만8000대를 인도했다. 35.6% 상승한 네덜란드와 10.5% 성장한 프랑스, 그리고 9.9% 상승한 이탈리아가 서유럽 상승세를 견인했다. 독일에서는 전년 동기 대비 6% 상승한 5만800대를 판매했다.

   
 
   
 

중부 및 동유럽 지역에서는 22.7% 증가한 2만2900대를 고객에게 인도했다. 27.9% 증가한 러시아가 상승세를 이끌었으며, 신형 티구안은 현지생산 모델로 인기를 끌었다.

미국 내 차량 판매 역시 전년 동기 대비 4.3% 증가한 3만대를 기록했다. 테네시주 채터누가 공장에서 생산되는 대형 SUV 신형 아틀라스는 5월 중순부터 판매됐음에도 불구하고 1600대가 판매되며 판매 전망을 밝게했다.

   
 
   
 

남미 시장의 성장세 역시 지속되고 있다. 전년 동기 대비 14.7% 증가한 3만5000대의 차량이 고객에게 인도됐으며, 1만300대를 판매하며 전년 동기 대비 27.5% 증가한 아르헨티나가 이러한 성장을 이끌었다.

폭스바겐 브랜드에게 가장 큰 시장인 중국에서는 24만1600대를 고객에게 인도했다. 전년 동기 대비 4% 증가한 수치로 다시 한번 높은 증가세를 기록했다. 이는 티구안 라인업 전체와 마고탄의 인기가 지속된 것에 따른 것이다.

   
 
   
 

티구안은 중국에서 61% 증가한 2만9100대가, 마고탄은 44% 증가한 1만8800대가 판매됐다. 또한 판매 두 달 만에 5000명 넘는 고객이 테라몬트를 선택했다.

탑라이더 뉴스팀 press@top-rider.com

<저작권자 © 탑라이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set_C1

영상뉴스

1 2 3
item3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신차

item29

시승기

item30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