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1

르노삼성, 올해 스타렉스급 '상용 전기밴' 출시

기사승인 2018.02.13  14:41:25

공유
default_news_ad1
   
 

르노삼성자동차는 13일 서울사무소가 새로 자리한 강남구 푸르덴셜타워에서 신년 CEO 기자간담회를 갖고, 올해의 판매 목표와 미래 전략을 발표했다. 르노삼성은 올해 총 27만대(내수 10만대, 수출 17만대)를 목표로 경쟁력 강화에 주력한다.

도미닉시뇨라 사장은 올해 강화된 고객 니즈 분석, 제품뿐 아니라 영업, AS, 신차 도입 계획 전반의 경쟁력을 높이겠다고 밝혔다. 작년 출시한 QM6 가솔린, SM5 클래식, SM6 사양 강화 모델 등과 같이 고객의 필요를 한 발 앞서 반영한 제품을 출시한다.

   
 

도미닉시뇨라 사장은 "올해 르노삼성자동차 사업 목표와 중장기 비전 달성 동력은 결국 고객"이라며, "더 많은 고객의 목소리를 더 가까이서 듣고 제품과 마케팅 활동에 빠르게 반영해 경쟁력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전세계 트렌드로 자리한 전기차에 대해 "전세계에서 가장 많은 전기차 판매량을 갖고 있는 르노-닛산-미쓰비시 얼라이언스의 전기차 강점을 활용해 한국시장에 적합한 우수한 모델 도입을 위해 다방면의 검토를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올해 핵심 신차인 상용 전기밴은 현재 유럽에서 판매중인 캉구 Z.E. 또는 마스터 Z.E. 중 하나로 마스터 Z.E.가 유력하다. 마스터 Z.E.는 76마력 전기모터와 33kWh 배터리팩이 적용돼 유럽 기준 1회 충전으로 최대 200km까지 주행할 수 있다.

또한 출시가 미뤄졌던 소형 해치백 클리오도 연내 출시될 계획이다. 클리오는 유럽에서 인기가 높은 해치백으로 감각적인 디자인과 안전성, 디젤엔진과 듀얼클러치 변속기를 통한 높은 연료 소비효율이 특징이다. 클리오는 완제품 수입의 형태로 도입된다.

   
 

르노삼성자동차는 고객 인도 이후의 차량에 대해서도 품질유지와 고객안전에 책임감을 갖고, 더욱 다양해지는 고객의 요구에 발 빠르게 대응하기 위해 서비스 개선과 함께 고객 접점을 더 확대할 계획이다.

르노삼성자동차는 르노그룹의 중기전략인 '드라이브 더 퓨처 2022'를 주축으로 그룹의 목표인 '수익성을 기반으로 한 지속적 성장'을 함께 실현하겠다는 방침도 밝혔다. 이를 위한 고객을 위한 가치 추구, 트렌드를 선도하는 제품을 출시할 계획이다.

   
 

특히 세계적인 배터리 산업과 통신 인프라가 구축돼 있는 국내 시장의 이점을 최대한 활용해 친환경자동차, 커넥티드카 개발에 집중한다. 혁신 기술을 신차 개발에 적극 활용하기 위해 르노그룹 4번째 오픈 이노베이션 랩을 2017년 판교에 구축했다.

한편, 르노삼성자동차는 지난 해 내수 10만537대, 수출 17만6271대 판매를 기록하며 국내 완성차 중 유일하게 수출물량 증가를 기록하고 역대 최고 수출 기록까지 경신했다. 또한 부산공장은 전세계 148개 자동차 공장 중 2016년 종합 순위 8위에 올랐다.

이한승 기자 hslee@top-rider.com

<저작권자 © 탑라이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set_C1

영상뉴스

1 2 3
item3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신차

item29

시승기

item30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