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1

[시승기] 신형 싼타페, 주행감각과 승차감에 올인

기사승인 2018.02.21  15:28:10

공유
default_news_ad1
   
 

현대자동차 신형 싼타페를 시승했다. 4세대 모델인 신형 싼타페는 풀체인지 모델로 디자인과 상품성이 대폭 개선됐다. 특히 8단 자동변속기와 R-MDPS의 적용과 함께 서스펜션의 조율을 통해 승차감과 주행성능이 대폭 개선된 점은 인상적이다.

현대차는 신형 싼타페를 론칭하며 '인간 중심의 신개념 중형 SUV'라고 소개했다. 제품개발 초기부터 완성까지 고객의 편의를 최우선으로 고려해 설계됐다. 실내는 소재 고급화를 통해 감성 품질을 높이는데 주력했으며, 운전보조장치를 기본으로 적용했다.

   
 
   
 

신형 싼타페는 전장과 휠베이스 확대를 통해 3열 거주성이 향상됐다. 전장 4770mm, 전폭 1890mm, 전고 1680mm, 휠베이스 2765mm로 기존 싼타페 대비 전장과 휠베이스, 전폭이 각각 70mm, 65mm, 10mm 확대됐으나 여전히 쏘렌토 보다는 작은 차체를 갖는다.

쏘렌토 대비 작은 차체

쏘렌토는 전장 4800mm, 전폭 1890mm, 전고 1685mm, 휠베이스 2780mm로 신형 싼타페 대비 전폭을 제외한 전장, 전고, 휠베이스가 크다. 이같은 설정은 현대차 그랜저와 기아차 K7에서도 확인되는 부분으로 동급 기아차의 차체가 상대적으로 크다.

   
 
   
 

반면 신형 싼타페는 상품 구성에서 강점을 갖는다. 2.2 디젤에만 8단 자동변속기를 적용한 쏘렌토와 달리 전 트림에 8단 자동변속기와 R-MDPS를 적용하고, 전방충돌방지, 차로이탈방지, 운전자주의경고, 하이빔보조 등 능동 안전기술이 기본이다.

신형 싼타페는 먼저 출시된 코나, 넥쏘와 유사한 디자인이 적용됐으나 전혀 다른 분위기를 연출한다. 날렵함 보다는 남성적이고 터프한 분위기가 주를 이룬다. 헤드램프가 아래로 이동해 상대방 차량의 눈부심을 줄인 부분은 긍정적인 요소다.

   
 
   
 

고급감 강조된 인테리어

측면부는 확대된 윈도우 면적과 수평형 캐릭터 라인을 통해 안정감을 강조했다. 독특한 그래픽의 리어램프와 범퍼로 이동한 방향지시등을 통해 개성 있는 후면 디자인을 완성했다. 머플러팁은 좌측 하단의 요소수 탱크로 인해 우측에만 위치한다.

실내는 랩어라운드 타입의 낮아진 대시보드와 이를 감싸는 가죽마감을 통해 고급감을 강조했다. 에어벤트는 풍향 조절 레버를 일체화시켜 시각적인 완성도를 높였다. 특히 시트포지션은 기존 싼타페와 달리 보다 세단에 가까운 형태로 변경됐다.

   
 
   
 

정차시 소음과 진동은 크게 개선됐다. 엔진룸에서 실내로 전달되는 불필요한 소음과 진동을 줄이기 위해 차음 윈드실드 글래스를 적용했다. 엔진룸에는 부분적으로 마감재를 추가하는 등 동급 경쟁차에서 경험하기 어려운 세심한 부분까지 고려됐다.

시트의 안락함은 최상급

운전석에서 가장 만족스러운 부분은 시트다. 방석부분은 물론 등받이 부분의 쿠셔닝이 그랜저 이상 급으로 향상돼 포근하면서 안락한 착좌감을 제공한다. 2열 시트 역시 시트의 높이가 적절하고, 등받이 조절이 가능해 그랜저에 가까운 편안함을 지녔다.

   
 
   
 

시승한 모델은 디젤 R2.0 e-VGT 사륜구동 풀 패키지로 최고출력 186마력, 최대토크 41.0kgm를 발휘한다. 8단 자동변속기와 HTRAC 능동형 사륜구동 시스템이 적용됐다. 공차중량은 1915kg, 복합연비는 12.0km/ℓ다.(디젤 2.0 AWD 7인승 19인치 타이어)

다양한 차종에 적용되는 현대차의 2.0 디젤엔진은 같은 엔진이라고 생각되지 않을 만큼 다른 감각을 전한다. 엔진으로부터 발생되는 잡스러운 소음이 억제됐으며, 고회전까지 매끄럽게 엔진 회전이 상승한다. 8단 자동변속기의 영향도 적지 않은 것으로 보여진다.

   
 
   
 

완성도 높은 8단 자동변속기

100km/h 정속주행시 엔진회전은 1700rpm 부근으로 8단 기어에 물려 주행한다. 평균 90km/h 주행시 평균 연비는 18km/ℓ 전후로 크루즈컨트롤 동작시에는 20km/ℓ까지 상승한다. 가감속이 동반된 일상적인 주행에서는 12~14km/ℓ 수준의 연비를 기록한다.

풀 가속시에는 빠른 시프트업 동작과 함께 부드러운 변속감이 일품이다. 기존 6단 자동변속기와 8단 자동변속기의 주행감각은 전혀 다르다고 봐도 무방하다. 풀 가속시에도 엔진에서 전달되는 소음이 억제된 반면 상대적으로 풍절음이 크게 들려온다.

   
 
   
 

최고속도는 200km/h 부근으로 180km/h까지는 쉬지 않고 가속된다. 가속이 느리지는 않지만 전체적인 가속감은 부드러움이 강조됐다. 펀치력을 원하는 고객들은 출력이 높은 2.2 디젤이나 2.0 가솔린 터보를 선택하는 쪽을 추천한다.

이상적인 서스펜션 설정

계기판에 전후 구동 배분이 표시되는 점은 이색적이다. 기존 현대차에는 적용되지 않던 부분이다. 가속시에는 전후 8:2, 혹은 7:3으로 시작돼 고속 영역에 접어들면 전륜에 100% 구동력을 배분한다. ATCC가 적용돼 선회시에도 구동력을 꾸준히 전달한다.

   
 
   
 

신형 싼타페의 가장 인상적인 부분은 서스펜션이다. 부드러우면서 노면의 요철을 효과적으로 소화한다. 뿐만 아니라 고속에서의 안정감은 최고속도까지 유지된다. 차체가 높고 휠베이스가 늘어났음에도 이상적이라고 생각되는 승차감과 주행감각을 지녔다.

이같은 감각은 단순히 서스펜션을 단단히 하는 것을 넘어서 단단한 차체와 부싱, 셋업의 최적화를 통해 구현된 것으로 보여진다. 기존 싼타페나 쏘렌토의 서스펜션에 대한 만족도가 결코 낮은 수준이 아니었음에도 신형 싼타페는 그것들을 뛰어 넘는다.

   
 
   
 

스티어링 휠은 다소 단단한 설정인데 다소 인위적으로 하드한 감각을 전하는 점은 아쉽다. 그 밖에 시원한 전방시야와 A-필러의 쿼터글래스, 광활한 사이드미러를 통해 사각지대가 거의 발생되지 않는 점은 운전이 서툰 사람들에게도 환영받을 부분이다.

신형 싼타페는 현대차가 상대적으로 빈약한 SUV 라인업을 보강하기 위해 전략적으로 내 놓은 모델이다. 기존 싼타페 대비 넓은 실내공간과 고급감을 강조해 상품성을 높인 점은 국내 뿐만 아니라 글로벌 시장을 위함이다. 신형 싼타페의 선전을 기대한다.

이한승 기자 hslee@top-rider.com

<저작권자 © 탑라이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set_C1

영상뉴스

1 2 3
item3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신차

item29

시승기

item30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