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1

새로운 마스크, 유럽서 공개된 '코나 일렉트릭'

기사승인 2018.02.28  09:12:02

공유
default_news_ad1
   
 

현대자동차는 27일(현지시간) 유럽에서 코나 일렉트릭을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순수 전기차 코나 일렉트릭은 64kWh와 39.2kWh 두 가지 버전의 배터리와 최고출력 150kW(약 204마력)의 전용 전기모터가 적용되며, 국내에는 상반기 출시된다.

   
 
   
 

코나 일렉트릭은 64kWh 배터리를 장착할 경우 1회 충전시 최대 470km, 39.2kWh 배터리의 경우 최대 300km 주행이 가능하다. 국내 기준으로는 64kWh가 390km, 39.2kWh가 240km다. 특히 코나 일렉트릭은 80% 급속충전이 54분 만에 가능하다.

   
 
   
 

100% 완속충전의 경우 64kWh 배터리 모델은 9시간40분, 39.2kWh 배터리 모델은 6시간10분이 소요된다. 코나 일렉트릭에는 기존 코나와는 다른 차별화된 내외관 디자인이 적용됐다. 전면 그릴은 삭제됐으며, 실내에는 전자식 변속 버튼(SBW)이 적용됐다.

   
 
   
 

코나 일렉트릭에는 차로유지보조(LFA), 정지 후 재출발이 가능한 스마트 크루즈컨트롤, 전방충돌방지(FCA), 운전자 주의경고(DAW) 등 다양한 첨단사양이 적용됐다. 차체 크기는 전장 4180mm, 전폭 1800mm, 전고 1570mm, 휠베이스 2600mm다.

   
 
   
 

한편, 코나 일렉트릭은 지난 1월 국내 예약판매가 시작됐다. 64kWh 배터리가 적용된 항속형 모델은 모던 4600만원 초과, 프리미엄 4800만원 초과, 39.2kWh 배터리의 도심형 모델은 모던 4300만원 초과, 프리미엄 4500만원 초과로 책정됐다.

박수현 기자 press@top-rider.com

<저작권자 © 탑라이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set_C1

영상뉴스

1 2 3
item3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신차

item29

시승기

item30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