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1

쉐보레 트래버스·콜로라도, 내년 상반기 국내 출시

기사승인 2018.06.09  08:47:05

공유
default_news_ad1
   
 

쉐보레 트래버스와 콜로라도가 이르면 내년 상반기 국내에 출시된다.

한국지엠 데일 설리반 영업 및 마케팅 부사장은 2018 부산모터쇼에서 "트래버스와 콜로라도의 국내 도입을 본사와 협의 중"이라며 "이르면 2019년 상반기 대형 SUV 트래버스를 시작으로 늦어도 하반기에는 픽업트럭 콜로라도까지 국내에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향후 5년 동안 출시할 신차 15종을 통해 쉐보레는 국내 판매량의 SUV 비중을 63%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트래버스는 최근 쉐보레가 실시한 미국 현지 모델의 온라인 고객 설문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얻었다.

   
 
   
 

트래버스의 광활한 실내 공간은 미국시장 기준 동급 최대 3열 레그룸, 트렁크 적재용량과 탑승인원수를 모두 만족시킨다.  트래버스의 3열 레그룸은 850mm 에 달하며 트렁크 적재용량은 최대 2781리터, 탑승인원은 2열 시트 구성에 따라 8명까지 수용한다.

   
 
   
 

콜로라도는 쉐보레 픽업트럭의 DNA가 담긴 중형 프레임바디 픽업트럭 모델로 동급 최고 출력과 적재하중, 트레일러 견인 능력을 갖췄다. 콜로라도는 미국 픽업트럭 소비자들을 겨냥해 개발됐으며, 독특한 스타일과 안락함, 전방위 능동 안전시스템을 갖췄다.

   
 
   
 

한국지엠은 2018 부산모터쇼를 통해 풀체인지 신차에 대한 계획도 밝혔다. 내년 연말에는 트랙스 후속 모델로 소형 SUV를 출시할 계획이다. 한국지엠은 최근 출시한 이쿼녹스를 시작으로 내년 트래버스, 콜로라도, 차세대 소형 SUV까지 SUV 라인업을 구축하게 된다.

이한승 기자 hslee@top-rider.com

<저작권자 © 탑라이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set_C1

영상뉴스

1 2 3
item3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신차

item29

시승기

item30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