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1

2019년형 스토닉 출시, 1.0 가솔린 터보 추가

기사승인 2018.08.06  08:47:26

공유
default_news_ad1
   
 

기아자동차가 1.0 가솔린 터보를 적용한 2019년형 스토닉을 출시한다고 6일 밝혔다. 2019년형 스토닉은 고객 선호 안전, 편의 사양 적용해 고객 만족도를 높였다. 스토닉은 1.0 가솔린 터보의 출시로 1.4 가솔린, 1.6 디젤의 총 3가지 파워트레인으로 구성된다.

   
 

기아차는 다이나믹한 주행 성능과 경제성이 높은 차량을 원하는 고객의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스토닉 가솔린 1.0 터보 모델을 처음 국내에 선보였다. 스토닉 가솔린 1.0 터보 모델은 1.0 T-GDI 가솔린 엔진과 7단 DCT가 탑재돼 동력성능이 강화된 것이 특징이다.

   
 

스토닉 1.0 T-GDI는 최고출력 120마력, 최대토크 17.5kgm를 발휘한다. 국내 복합연비는 17인치 타이어 기준 13.5km/ℓ를 기록해 1.4 가솔린의 최고출력 100마력, 최대토크 13.5kgm 대비 강화됐으며, 복합연비 역시 12.6km/ℓ에서 향상됐다.

   
 

기아차는 2019년형 스토닉 1.0 터보, 1.4 가솔린, 1.6 디젤 모델의 프레스티지 트림에 고객 선호 사양인 1열 통풍시트를 기본 적용해 상품성을 높였다. 이외에도 HD DMB를 신규 적용하고, 드라이브와이즈 패키지를 통해 차선 이탈 방지 보조(LKA)를 장착할 수 있다.

   
 

2019년형 스토닉의 가격은 1.0 가솔린 터보 트렌디 1914만원, 프레스티지 2135만원, 1.4 가솔린 디럭스 1625만원, 트렌디 1801만원, 프레스티지 2022만원, 1.6 디젤 트렌디 2037만원, 프레스티지 2258만원으로 책정해 가격 경쟁력을 확보했다.(개소세 인하 적용)

   
 

기아차 관계자는 "2019년형 스토닉은 가격 경쟁력은 유지하면서 고객 선호 높은 편의, 안전 사양을 적용해 고객 만족도를 높였다"며 "1.0 터보 모델을 새롭게 선보여 20~30대 젊은 고객들의 선택폭이 넓어져 좋은 반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한승 기자 hslee@top-rider.com

<저작권자 © 탑라이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set_C1

영상뉴스

1 2 3
item3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신차

item29

시승기

item30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