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1

포르쉐, '파나메라4 E-하이브리드' 국내 출시

기사승인 2018.08.06  10:06:39

공유
default_news_ad1
   
 

포르쉐코리아는 신형 파나메라 4 E-하이브리드를 국내에 출시한다고 6일 밝혔다. 파나메라 4 E-하이브리드는 포르쉐 파나메라 최초의 사륜구동 하이브리드 모델로 스포츠카의 퍼포먼스와 럭셔리 세단의 편안한 주행 성능을 갖췄다. 가격은 1억5980만원이다.

   
 

신형 파나메라 4 E-하이브리드는 포르쉐 918 스파이더로부터 계승한 부스트 전략을 적용했다. 136마력(100kW), 40.8kgm 토크를 발휘하는 전기 모터는 가속 페달을 밟는 즉시 파워풀한 가속력을 발휘하며, 엔진과 전기 모터가 유기적으로 상호 작용한다.

   
 

신형 파나메라 4 E-하이브리드에는 파나메라 4S에 장착되는 330마력 2.9리터 엔진과 136마력 전기 모터가 부스터 역할을 해 총 462마력의 시스템 출력을 발휘한다.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h까지 가속하는데 단 4.6초가 소요되며, 최고 속도는 278km/h다.

   
 

순수 전기 모드로 출발해 1회 충전으로 최대 33km까지 배기가스 없이 주행 가능하며, 전기 모드에서의 최고 속도는 140km/h다. 전 세대 대비 향상된 파워와 효율성이 특징이다. 신형 파나메라 4E-하이브리드의 복합연비는 12.3km/ℓ, CO2 배출량은 74g/km다.

   
 

신형 파나메라 4 E-하이브리드는 새로운 하이브리드 모듈과 8단 듀얼 클러치 변속기(PDK)가 적용됐다. 전자 유압식의 이전 모델과 달리, 전자 클러치 액츄에이터(ECA)에 의해 전기 기계식으로 작동하는 하이브리드 모듈 디커플러는 반응시간을 현저히 단축시킨다.

   
 

또한 다른 2세대 파나메라 모델에서처럼 빠른 변속이 가능한 8단 PDK 적용과 함께 주행 상황에 따라 전후륜에 구동력을 배분하는 사륜 구동 시스템 포르쉐 트랙션 매니지먼트(PTM)는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의 파워를 보다 효율적으로 노면에 전달한다.

   
 

파나메라 4 E-하이브리드의 배터리 용량은 기존 9.4kWh에서 14.1kWh로 50% 늘어났지만 중량에는 변함이 없다. 고전압 배터리는 5.8시간 만에 완전 충전이 가능하며, 기본사양인 3.6kW 온보드 차져 대신 옵션인 7.2kW 사양을 선택시 완충 시간은 3.6시간이다.

   
 

스포츠 크로노 패키지가 기본 사양으로 장착된 신형 파나메라 4 E-하이브리드는 스티어링 휠의 모드 스위치를 통해 스포츠(Sports), 스포츠 플러스(Sports Plus)를 포함해 하이브리드 모드와 E-파워(E-Power) 모드가 기본으로 적용된다.

   
 

하이브리드 모드 선택시 포르쉐 커뮤니케이션 매니지먼트를 통해 하이브리드 오토(Hybrid Auto), E-홀드(E-Hold) 및 E-차지(E-Charge)를 세부적으로 선택할 수 있다. 가속 페달을 강하게 밟거나 배터리 잔량이 최소값 이하로 떨어지면 하이브리드 모드로 전환된다.

   
 

그 밖에 신형 파나메라 4 E-하이브리드는 하이브리드 디스플레이가 탑재된 포르쉐 어드밴스드 콕핏이 적용됐다. 터치 컨트롤이 가능한 12.3 인치 디스플레이의 파워 미터에서 전기 에너지의 소모 및 회수 용량 등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포르쉐코리아는 지난 해 파나메라 4S 출시를 시작으로, 올해 파나메라 4와 파나메라 터보, 그리고 이번 파나메라 4 E-하이브리드 모델까지 총 4종의 신형 파나메라 라인업을 완성했다. 신형 파나메라는 국내 출시 이후 누적 판매 1416대를 기록했다.

이한승 기자 hslee@top-rider.com

<저작권자 © 탑라이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set_C1

영상뉴스

1 2 3
item3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신차

item29

시승기

item30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