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1

캐리비안 베이에서 만나요, 벤츠 CLS 부스 오픈

기사승인 2018.08.10  12:39:13

공유
default_news_ad1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가 여름 휴가철을 맞아 용인 에버랜드 캐리비안 베이에서 7일부터 20일까지 2주간 '드림카 인 캐리비안 베이'를 진행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하반기 출시를 앞둔 스타일리쉬한 4-도어 쿠페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CLS가 전시된다.

또한 베스트셀링 E-클래스의 고성능 AMG 버전 더 뉴 메르세데스-AMG E 63 4MATIC+ 전시와 함께 다채로운 고객 체험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더 뉴 CLS가 전시된 비치 체어존에서는 메르세데스-벤츠 고객들만을 위한 비치 체어가 마련된다.

   
 

비치 체어존은 메르세데스-벤츠 차량 키 인증을 통해 이용할 수 있으며, 선착순으로 사은품도 증정한다. 또한 더 뉴 CLS와 함께 기념 사진 촬영을 할 수 있는 포토존이 마련된다.

더 뉴 메르세데스-AMG E 63 4MATIC+가 전시된 AMG 짐에서는 강렬한 근육을 연상시키는 차량 디자인에 맞춰 머슬 유어 바디 컨셉으로 다양한 프로그램도 진행한다. 로잉 머신과 사이클링 미션 완료 시 이온음료를 무료로 증정한다.

   
 

AMG 해머 이벤트 참여를 통해 다양한 경품 이벤트에 응모할 수 있다. 특히 더 뉴 E 63 4MATIC+의 최고출력인 571을 달성하는 참가자에게는 시원한 파도풀이 한눈에 들어오는 비치 체어존 이용권이 제공된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는 여름철 젊은 고객과 가족 단위 방문객이 많이 찾는 국내 최초 워터파크인 캐리비안 베이에서 진행되는 이번 이벤트를 통해 색다른 브랜드 경험을 선사해 국내 소비자와의 소통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이번 이벤트 기간 동안 전시되는 4-도어 쿠페 더 뉴 CLS는 6년 만의 완전변경으로 돌아온 3세대 CLS 모델로 다이내믹한 성능은 물론 절제된 라인과 더욱 뚜렷해진 윤곽으로 조화를 이룬 디자인이 특징이다. 더 뉴 CLS은 올 하반기 국내 출시를 앞두고 있다.

지난 1월 국내 출시된 베스트셀링카 10세대 E-클래스의 최고성능 모델인 더 뉴 메르세데스-AMG E 63 4MATIC+는 최신 4.0리터 V8 바이터보 엔진과 AMG 퍼포먼스 4MATIC+ 가변식 사륜구동 시스템의 결합을 통해 동급 최고 수준의 드라이빙 퍼포먼스를 발휘한다.

이한승 기자 hslee@top-rider.com

<저작권자 © 탑라이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set_C1

영상뉴스

1 2 3
item3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신차

item29

시승기

item30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