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1

르노 마스터 사전계약 개시, 가격은 2900만원

기사승인 2018.10.02  10:47:45

공유
default_news_ad1
   
 

르노삼성자동차는 르노 상용차 마스터(Master)의 가격을 공개하고 2일부터 사전 계약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국내에 출시되는 마스터는 2가지 버전으로 마스터 S(Standard)와 마스터 L(Large)가 각각 2900만원, 3100만원에 판매된다.

   
 

중형 밴 타입의 상용차 모델은 개인 사업 및 중소형 비즈니스 규모에서는 구매하기 어려운 가격대였다. 이에 르노삼성은 구매 고객에게는 매력적인 가격대를 제시하는 동시에 중형 상용차 시장에 변화를 줄 수 있는 공격적인 가격대로 책정했다.

   
 

르노그룹 내 주요 상용차 생산시설인 프랑스 바틸리 공장에서 생산, 국내 도입되는 마스터는 기존의 중형 상용차에서는 누릴 수 없었던 작업 효율성과 적재용량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마스터 S와 마스터 L은 높이와 길이에서 차별화된다.

   
 

마스터는 넓은 사이드 슬라이딩 도어와 545mm로 매우 낮은 상면고(바닥으로부터 적재함까지 높이)를 가지고 있어 화물의 상하차 시에 작업자의 부담을 덜어준다. 또한 적재용량 측면에서 기존의 모델과는 비교할 수 없는 공간과 작업 효율성을 제공한다.

   
 

마스터 S와 마스터 L의 적재함은 각각 높이 1750mm, 1940mm, 길이 2505mm, 3015mm, 폭 1705mm(S, L 동일) 그리고 적재중량 1300kg, 1200kg, 적재공간 8.0m3 / 10.8m3의 화물공간을 제공하며, 적재함의 높은 실내 높이로 작업자의 피로도를 줄였다.

   
 

운전석 내부에서는 운전자 중심의 공간배치를 통해서 넓고 쾌적한 환경을 제공한다. 캐빈 룸 안에는 성인 3명이 탑승이 가능하며, 업무 중 필요한 여러 소품들을 용도에 맞게 수납할 수 있는 수납공간이 15개에 달한다. 오버헤드 콘솔 수납함이 적용됐다.

   
 

한국형 마스터는 2.3L 트윈터보 디젤 엔진을 적용해 최고출력 145마력, 최대토크 36.7kg.m를 발휘한다. 출발 가속 영역인 1500rpm에서 최대토크가 뿜어져 나오는 마스터는 최대 적재용량을 싣고도 여유로운 운전이 가능하며, 즉각적인 가속력이 특징이다.

   
 

마스터의 국내 복합연비는 리터당 10.8km(마스터 S), 10.5km(마스터 L)의 높은 효율성을 확보했다. 마스터는 경제 운전을 도와주는 ECO 모드와 오토스탑&스타트 시스템 등이 추가로 적용됐다. 국내에는 리터당 10km를 넘는 연비를 갖춘 상용차가 전무하다.

   
 

전륜 구동 방식의 마스터에는 도로 조건에 맞춰 구동력을 제어하는 익스텐디드 그립 컨트롤(Extended Grip Control) 기능이 함께 제공돼 한국 지형과 날씨에 최적화 된 주행 성능을 갖추고 있다. 마스터의 판매와 서비스는 르노삼성 네트워크를 통해 가능하다.

이한승 기자 hslee@top-rider.com

<저작권자 © 탑라이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set_C1

영상뉴스

1 2 3
item3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신차

item29

시승기

item30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