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1

[시승기] 캐딜락 에스컬레이드, 존재감의 극치

기사승인 2019.01.04  12:47:21

공유
default_news_ad1
   
 

캐딜락 에스컬레이드를 시승했다. 압도적이라는 단어가 떠오르는 에스컬레이드는 국내에서 구입 가능한 수입 SUV 중 가장 큰 덩치와 420마력 V8 자연흡기 엔진을 탑재하고도 비교적 합리적인 가격을 제시한다. 납득 가능한 연비와 고속에서의 주행감각은 인상적이다.

SUV가 넘쳐나는 SUV 전성시대에도 유독 돋보이는 모델들이 있다. 캐딜락 에스컬레이드와 벤츠 G클래스는 독창적인 외관 디자인과 프레임보디 기반의 견고한 차체를 통해 럭셔리 SUV의 기준을 만들어냈다. 특히 에스컬레이드는 존재감 넘치는 외관이 특징이다.

   
 
   
 

에스컬레이드는 지난 문재인 대통령 취임식을 통해 유명세를 탔다. 청와대가 경호 인력 운용 목적으로 구입한 것으로 방탄 기능이 더해진 특별 제작 모델로 알려졌다. 미국 대통령 전용차의 경우 에스컬레이드의 섀시와 디자인이 적용된 방탄차가 사용된다.

국내 도입 모델은 노멀 휠베이스

캐딜락코리아는 지난 2017년 캐딜락 에스컬레이드를 국내에 출시했다. 그간 병행수입을 통해 국내에 도입되던 롱보디 모델 에스컬레이드 ESV와는 다른 노멀 휠베이스 모델이다. 전장이 5700mm에 달하는 롱보디 모델과 달리 노멀 모델의 전장은 5180mm 수준이다.

   
 
   
 

에스컬레이드의 전폭은 2045mm, 전고는 1900mm, 휠베이스는 2946mm다. 높고 넓은 차체가 풍기는 존재감이 대단하다. 사이드스텝을 밟지 않으면 차에 오르기 어려울 정도로 최저지상고가 높다. 6개의 휠 볼트를 지닌 22인치 휠과 285mm 타이어가 기본이다.

에스컬레이드의 전면은 대형 그릴과 수직형 헤드램프 등 캐딜락 고유의 디자인을 가장 대담하게 표현했다. 높고 편평한 보닛은 보는 이를 압도한다. 후면에는 누드 타입의 수직형 리어램프가 적용됐으며 국내 사양에는 노란색 LED 방향지시등이 포함되는 등 현지화됐다.

   
 
   
 

3가지로 구성된 인테리어 컬러

시승차는 젯 블랙 인테리어가 적용된 모델로 캐딜락 특유의 직선이 강조된 인테리어가 특징이다. 젯 블랙 외에도 코나 브라운, 셰일 등 밝은 브라운 계열의 인테리어를 선택할 수 있다. 외장 컬러는 블랙 레이븐, 블루 메탈릭, 래디언트 실버, 크리스탈 화이트 등 8가지다.

실내에서 눈에 띄는 부분은 전용적인 미국 스타일의 컬럼식 기어레버다. D레인지 아래에는 L레인지가 위치하며, L레인지에서는 레버의 버튼을 통해 인위적인 변속이 가능하다. 기어레버 끝단에는 트레일러 견인시 주행안정장치 최적화를 지원하는 버튼이 마련됐다.

   
 
   
 

헤드업 디스플레이, 전자식 계기판, 열선 및 통풍 1열시트, 운전석 메모리, 전동조절식 컬럼, 이중접합차음유리, 실내 움직임 감지, 터치식 공조장치, 스마트폰 무선충전, 리어뷰 카메라 룸미러가 적용됐으며, 대시보드와 도어트림은 가죽으로 마감해 고급감을 높였다.

최고출력 426마력, 최대토크 62.2kgm

에스컬레이드의 파워트레인은 6.2리터 V8 가솔린 직분사엔진과 10단 자동변속기가 조합돼 최고출력 426마력, 최대토크 62.2kgm를 발휘한다. 7인승 기준 공차중량은 2675kg, 복합연비는 6.8km/ℓ(도심 5.9 고속 8.5)다. 2018년형 모델부터는 10단 변속기가 적용됐다.

   
 
   
 

운전석에 오르면 넓고 높은 시야가 확보된다. 도로에서 만나는 어지간한 SUV는 왜건처럼 낮아 보인다. SUV를 선택하는 이유가 아래로 내려보는 시야라면 에스컬레이드의 설정은 대적할 차가 없다. 시트의 상하 조절폭이 넓어 다양한 포지션을 설정할 수 있다.

아이들링시 소음과 진동은 운전자에게 거의 전달되지 않는다. 다만 8기통 엔진 특유의 한번씩 툭툭 전달되는 맥동은 대배기량 머슬카가 연상된다. 국내에서 쉽게 접하기 어려운 8기통 가솔린 SUV의 감각은 기대 이상으로 매력적이다. 잔잔한 배기음도 중요한 포인트다.

   
 
   
 

경쾌한 움직임의 저중속 구간

발진시의 움직임은 2.6톤의 몸무게가 의식되지 않을 정도로 경쾌하다. 엔진회전을 크게 올리지 않아도 저회전부터 발생되는 대배기량 자연흡기 엔진의 두툼한 토크는 터보차저가 만들어내는 힘과는 미묘하게 다르다. 내연기관의 정점은 8기통 자연흡기라고 생각된다.

주행시 승차감은 부드러움이 강조됐다. 스트로크가 긴 서스펜션은 노면의 요철로 인한 충격을 날카롭게 전달하는 법이 없다. 어떤 상황에서도 충격은 완화돼 부드럽게 전달된다. 다만 반복된 요철을 일정한 속도로 지나면 프레임보디 특유의 반복적인 진동도 감지된다.

   
 
   
 

급가속시에는 보닛이 살짝 들리는듯한 감각으로 막강한 가속을 뽐낸다. 정지상태에서 100km/h 가속은 비공식 6.0초다. 작고 날렵한 스포츠카의 6초와 거대한 SUV의 6초는 안팎에서의 감각이 사뭇 다른데, 에스컬레이드의 급가속은 보는 이를 압도한다.

8기통 자연흡기의 매력

스포츠모드에서 엔진과 변속기는 고회전을 유지하려는 성향을 보이는데, 앞에서는 8기통의 호쾌한 엔진음이, 뒤에서는 8기통 특유의 배기음이 연출된다. 일상적인 주행에서의 정숙성을 위해 볼륨은 억제됐지만 8기통 배기음 특유의 고동감과 사운드는 숨기지 않았다.

   
 
   
 

고속주행에서의 안정감은 의외의 모습이다. 규정속도를 한참 넘어선 초고속 영역에서의 항속주행과 빠른 차선변경에서도 차체는 안정감을 끈질기게 유지한다. 단면폭이 285mm에 달하는 타이어와 마그네틱 라이드 컨트롤, 스태빌라이저바의 이상적인 조합이다.

캐딜락이 일부 고성능 모델에 적용하는 마그네틱 라이드 컨트롤은 가장 진보된 가변형 댐퍼 시스템 중 하나로 부드럽지만 탄탄한 승차감을 연출한다. 캐딜락 라인업 중에서는 에스컬레이드의 셋업이 가장 만족스럽다. 해당 시스템은 일부 슈퍼카에도 적용된다.

   
 
   
 

인상적인 고속주행시 안정감

코너링 한계도 의외로 높다. 일정 수준의 롤과 피칭은 허용하지만 제한된 범위를 넘지 않는 수준에서 부드러움을 전하기 위함이다. 높은 지상고와 긴 스트로크의 서스펜션을 생각하면 이상할 정도다. 부드러움이 강조된 브레이크는 초반 답력이 약하게 느껴지기도 한다.

제한속도를 한참 넘기는 항속주행에서도 실내는 정숙함을 유지한다. 거대하고 뭉툭한 보닛 형상을 고려하면 풍절음을 만들법도 한데, 실내로 전달되는 풍절음은 극히 일상적이다. 이중접합 차음유리와 노이즈 캔슬레이션, 꼼꼼히 채워진 흡차음재가 제역할을 한다.

   
 
   
 

리클라이닝을 지원하는 2열 독립 시트는 넉넉한 사이즈가 특징이다. 넓은 공간을 강조하기 위해 방석 부분을 짧게하거나 등받이 쿠션을 희생하지 않았다. 2열에는 쿨링과 히팅 기능이 제공된다. 출고시 별도의 비용을 지불하지 않고 8인승 시트 레이아웃을 선택할 수 있다.

덩치 대치 비교적 준수한 연비

3열은 다소 옹색하다. 발을 놓는 부분이 별도로 마련되지 않아 방석의자에 앉는 느낌이다. 프레임보디 특성상 바닥 부분이 높기 때문에 더욱 그렇게 느껴진다. 트렁크 공간은 430리터, 3열 폴딩시 1461리터까지 확대된다. 3열은 전동식으로, 2열은 원터치로 동작된다.

   
 
   
 

에스컬레이드에는 다소 생소한 센터 에어백이 적용됐다. 측면 충돌시 운전석과 조수석 사이로 펼쳐지도록 설계돼 승객끼리의 충돌로 인한 상해를 방지한다. 그 밖에 전방충돌경고, 차선이탈경고, 햅틱 시트가 적용됐다. 최신 운전보조시스템의 부재는 아쉽다.

시승기간 동안의 누적 평균연비는 6.8km/ℓ를 기록했다. 100km/h 항속주행에서는 11~12km/ℓ의 연비를 나타내며, 실린더 휴지 기능을 통해 4기통만 동작하는 구간에서는 14~15km/ℓ까지 상승하기도 한다. 시내나 가혹한 주행에서는 5km/ℓ 수준이다.

   
 
   
 

캐딜락 에스컬레이드는 다양한 부분에서 잘 만들어진 대형 럭셔리 SUV의 조건을 갖추고 있다. 존재감 있는 거대한 차체와 디자인, 강력한 파워트레인을 고려하면 1억2833만원의 가격이 합리적으로 느껴지기도 한다. 예상을 뛰어넘는 주행성능은 주목할 만 하다.

이한승 기자 hslee@top-rider.com

<저작권자 © 탑라이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set_C1

영상뉴스

1 2 3
item3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신차

item29

시승기

item30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