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1

가솔린-LPG 바이퓨얼, LPG차 허용으로 '주목'

기사승인 2019.03.14  07:42:33

공유
default_news_ad1
   
 

LPG 승용차 이용에 대한 규제 폐지로 일반인의 LPG 승용차 구입이 가능해졌다. 앞서 시행된 RV 차량에 대한 LPG 사용 규제 폐지 이후 배기량과 차종을 제한하지 않는 완전 폐지가 시행되는 것으로 일반인의 LPG 차량 구입과 이용이 모두 가능하다.

   
 

법률안 시행 즉시 일반인들은 LPG 차량의 구입과 이용이 가능하다. 신차는 물론 중고차 시장의 LPG 차량 구입이 가능해, 그간 제한된 수요로 인해 낮은 가격을 형성했던 5년 이내 LPG 차량에 대한 거래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업계는 예상하고 있다.

   
 

신차의 경우 렌터카나 택시로 구성된 모델 라인업 외에 일반인을 대상으로 판매되는 모델은 현재 전무한 상태다. RV에 대한 LPG 사용 규제가 먼저 풀린지 1년여의 시간이 지났지만 아직까지 LPG 신차는 출시되지 않았다. 이로 인해 주목받는 분야가 LPG 튜닝 부문이다.

   
 

국내 관련법은 전문 업체를 통한 LPG 튜닝과 구조 변경을 허용하고 있다. 대형세단과 수입차로 운영되는 고급 택시의 경우 LPG 튜닝을 통한 연료비 절감이 가능해 일찍이 발전해 왔다. LPG 튜닝의 표준화, 전문화, 고급화를 이끈 로턴은 이번 변화에 이미 대응을 마쳤다.

   
 

로턴의 LPG 튜닝 솔루션은 가솔린 차량을 LPG 연료와 함께 사용이 가능한 가솔린-LPG 바이퓨얼 방식으로 변경하는 것이 핵심이다. 특히 일반적으로 널러 알려지 MPI 방식의 튜닝 솔루션을 비롯해 최신 GDI 직분사 방식에 대한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어 주목된다.

   
 

LPG 차량은 낮은 연료비로 인해 영업용 차량이나 장거리 운전자에게 인기를 얻어 왔다. 하지만 주유소 대비 적은 충전소로 인해 접근성이 떨어지는 점도 사실이다. 하지만 가솔린-LPG 바이퓨얼 시스템은 두 가지 연료를 모두 사용할 수 있어 이같은 단점을 해결한다.

   
 

또한 직분사 엔진에 대한 LPG 튜닝은 그간 LPG 차량의 단점으로 지적되던 낮은 출력과 연비를 개선해 가솔린 직분사 차량과 대등한 성능을 발휘하는 것이 특징이다. 로턴은 2013년부터 국내 최초로 도넛형 LPG 용기를 장착, 보급해 트렁크 공간을 그대로 사용한다.

   
 

로턴 LPG 솔루션에는 독일 LPG 튜닝 시장의 85%를 차지하고 있는 네덜란드 프린스(Prins)사의 첨단 시스템이 적용된다. 높은 성능과 함께 안정적인 내구성이 특징이다. 국내 운행환경에서의 가솔린-LPG 겸용 차량의 평균 주행거리는 이미 20만km를 넘어서고 있다.

   
 

현재 로턴의 LPG 솔루션은 하이브리드 포함 현대기아차의 거의 모든 차종이 가능하다. 수입차 중에서는 익스플로러 2.0과 2.3에 대한 수요가 많다. 바이퓨얼 시스템과 도넛형 LPG 용기, 설치비, 구조변경 대행 서비스가 포함된 비용은 300만원대 수준으로 책정돼 있다.

   
 

특히 LPG 튜닝으로 인해 차량 손상이 발생했을 경우, 10억원 한도내에서 전액 보상이 가능하다. 튜닝에 소요되는 시간은 차량과 적용되는 시스템에 따라서 짧게는 하루, 길게는 4박 5일이 걸린다. 자세한 문의는 1599-0377나 로턴카페, 유튜브 채널을 통해 가능하다.

이한승 기자 hslee@top-rider.com

<저작권자 © 탑라이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set_C1

영상뉴스

1 2 3
item3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신차

item29

시승기

item30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