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1

신형 코란도가 편안했던 이유, 인간공학 디자인

기사승인 2019.05.24  15:32:39

공유
default_news_ad1
   
 

쌍용차 신형 코란도가 티볼리, G4 렉스턴에 이어 인간공학디자인상 그랑프리를 수상해 주목된다. 인간공학디자인상(EDA, Ergonomic Design Award)은 소비자 관점에서 제품의 사용 용이성, 효율성, 기능성, 감성품질, 안전성, 보전성, 가격을 평가해 매년 선정한다.

   
 

쌍용차 신차의 연이은 수상은 개발 초기부터 고려된 사용자 편의성과 높은 감성품질에 기인한다. 코란도는 개발 초기부터 국내와 독일, 스페인 등 협력사와 협업을 통해 인간공학적 디자인 요소를 반영해 만들어 졌다. 또한 레벨 2.5 수준의 자율주행기술이 적용됐다.

   
 

코란도는 운전자의 직관적인 조작성을 제공하기 위해 버튼들을 운전자 편의에 맞춰 재배치했다. 주행 중 전방 주시에 영향을 주는 요인인 조작성(Reach)과 조작 시 주행 자세에 영향을 주는 시인성(Vision)을 중심으로 버튼 최적 배치 연구를 실시했다.

   
 

코란도는 실험 결과를 반영해 주행 보조 기능을 수행하는 대시보드 하단부와 센터페시아 중간 부분에 있는 버튼들 위치를 조정했으며, 콘솔 부분의 버튼 역시 재조정을 통해 사용자 편의성을 높였다. 계기판은 레이아웃로 정보 제공과 시인성 향상에 주력했다.

   
 

주행시 시선 분산을 예방하고 각종 주행 정보를 운전자에게 신속히 전달하기 위해 동급 최초로 10.25인치 LCD 클러스터를 적용했으며, 주야간 디스플레이 전환 기능과 날씨 연동 디스플레이 기능을 동급 최초로 도입해 운전자의 가시성을 배려했다.

   
 

운전자 친화적인 첨단 운전자 보조 장치(ADAS)도 적용됐다. 운전자 시점에서 앞 차량과의 차간 거리를 명확하게 인지하기 어려웠던 점을 보완해 버드 뷰(bird view) 시점을 도입해 가시성을 높였다. 또한 직관적인 소프트웨어 설계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코란도는 다양한 체형군을 고려해 성별, 키, 앉은키, 비만도 등 다양한 요소를 가지고 전연령 이용자들의 승하차시 불편을 최소화 하도록 승하강성 실차 평가를 실시했다. 실험 결과를 바탕으로 시트에서 차 문 사이의 거리를 줄여 승하차 감각을 높였다.

   
 

그 밖에 코란도는 NVH를 줄여 사용자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한 실내 디자인을 계획했다. 차량 연결 각 부에 차체 구조용 접착제를 사용하고, 4점식 마운트를 적용해 서브 프레임 진동을 잡았다. 동급 최초로 다이나믹 댐퍼 및 유압 마운트 내부에 절연 구조를 적용했다.

   
 

또한 필러 패드를 적용해 윈드노이즈 유입 방지 및 관로 공명음 발생을 최소화했다. 그 결과 코란도는 경쟁차 대비 낮은 실내 소음 수준 44dB을 기록했다. 대화 명료도 지수(AI)에 있어서도 경쟁차 대비 7.5% 개선됐다. 돌발 상황에서도 안전한 주행이 고려됐다.

   
 

동급 최초로 SDA(안전거리 경보) 시스템을 탑재하고, FVSA(앞차 출발 알림)기능을 통해 적용했으며, AEB(긴급 제동보조) 및 FCW(전방 추돌경보) 기능이 포함된다. 특히 2열 리클라이닝과 함께 시트 안락감을 개선해 경쟁차 대비 편안함을 누릴 수 있도록 디자인했다.

이한승 기자 hslee@top-rider.com

<저작권자 © 탑라이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set_C1

영상뉴스

1 2 3
item3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신차

item29

시승기

item30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