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1

트레일블레이저 국내서 생산, 8월부터 신차 러시

기사승인 2019.06.25  12:27:51

공유
default_news_ad1
   
 

한국지엠이 내년 준중형 SUV 트레일블레이저를 국내에 출시한다. 트레일블레이저는 향후 출시될 글로벌 소형 SUV, C-CUV와 함께 국내에서 생산될 예정이다. 또한 한국지엠은 오는 8월말 픽업트럭 콜로라도, 9월초 대형 SUV 트래버스의 국내 출시를 확정했다.

   
 

제너럴모터스(GM)는 25일 인천 부평에 위치한 GM의 한국 디자인센터에서 미디어를 대상으로 '2019 쉐보레 디자인 프로그램'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GM 수석 부사장 겸 GM 해외사업부문(GMI) 사장 줄리안 블리셋, 한국지엠 카허 카젬 사장이 참석했다.

   
 

GMI 줄리안 블리셋 사장은 "지난해 GM은 한국 사업장에 차세대 SUV와 CUV 두개의 중요한 글로벌 차량 프로그램을 배정하는 등 차세대 글로벌 제품의 엔지니어링과 생산을 진행하기 위해 대규모 투자를 결정한 바 있다"며, "이제는 성과를 보여줄 때"라고 말했다.

   
 

한국지엠 카허 카젬 사장은 "글로벌 소형 SUV의 생산 연장을 위한 5천만 달러의 추가적인 투자와 CUV 생산을 위한 창원공장 도장공장 착공 등 회사는 한국에서의 견고하고 수익성 있는 미래를 위해 계획된 투자를 차질없이 지속적으로 이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지엠은 8월말 콜로라도, 9월초 트래버스의 출시로 국내 고객에게 쉐보레의 다양한 글로벌 신차들을 구매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쉐보레는 최근 'Search Engine for Real Life' 캠페인을 통해 쉐보레 브랜드와의 공감대를 높이려는 노력을 하고 있다.

   
 

한편, 이날 행사가 열린 GM의 한국 디자인센터는 전 세계 6개의 GM 글로벌 디자인 스튜디오 중 북미 스튜디오 다음으로 가장 규모가 큰 디자인 스튜디오이며, 150여 명의 디자이너 및 직원들이 근무하고 있는 GM 글로벌 제품 디자인의 핵심 거점이다.

이한승 기자 hslee@top-rider.com

<저작권자 © 탑라이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set_C1

영상뉴스

1 2 3
item3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신차

item29

시승기

item30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