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1

신형 카니발(KA4), 2.2 디젤·3.5 가솔린 선출시

기사승인 2020.06.03  07:35:27

공유
default_news_ad1
   
 

기아차 신형 카니발(KA4)이 7월 국내에 출시된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기아차 신형 카니발은 7월 1차 양산에 돌입하며, 2.2 I4 디젤과 3.5리터 V6 자연흡기 가솔린이 먼저 출고된다. 신형 카니발은 신규 플랫폼과 첨단 사양 적용, 파격적인 디자인 변화가 예고됐다.

   
 

신형 카니발의 7월 1차 양산은 7인승 디젤 500대, 가솔린 140대, 9인승 디젤 1900대, 가솔린 250대, 11인승 디젤 200대, 가솔린 10대로 예정됐다. 8월에는 9인승 디젤 4500대를 포함해 총 8300대가 본격 생산된다. 다만 코로나19로 인해 생산량 변동 가능성이 있다.

   
 

신형 카니발의 파워트레인은 연료 효율성을 높이고 소음과 진동을 개선한 신 R2 2.2 디젤 엔진과 3.5리터 V6 가솔린 엔진으로 구성되며 8단 자동변속기가 조합된다. 추후 1.6 T-GDI 기반의 하이브리드와 2.5터보가 투입된다. 시장에 따라 사륜구동이 적용된다.

   
 

신형 카니발의 전면부는 최근 기아차 신차와 같은 타이거페이스가 적용된다. 독특한 패턴의 그릴은 헤드램프와 경계선 없이 하나로 연결된다. 헤드램프는 가로로 길게 디자인됐으며, 주간주행등은 신형 쏘렌토와 유사하게 그릴을 파고드는 형태다.

   
 

측면부는 미국 브랜드의 풀사이즈 SUV를 연상시키는 C필러가 특징이다. 2열 도어는 기존 모델과 같은 슬라이딩 방식이다. 리어램프는 좌우가 연결된 형태다. 리어램프를 이어놓은 가로바도 점등되며, 방향지시등은 범퍼 하단으로 이동, 리어 와이퍼는 히든 타입이다.

   
 

신형 카니발에는 전륜구동(FF) 기반의 3세대 신규 플랫폼이 사용된다. 신형 카니발의 차체 크기는 전장 5155mm, 전폭 1995mm, 전고 1740mm, 휠베이스 3090mm다. 현행 카니발과 비교해 전장 40mm, 전폭 10mm, 휠베이스는 30mm가 늘어나 실내공간이 확대된다.

   
 

실내에는 디지털 계기판과 센터페시아 디스플레이가 완벽히 통합된 일체형 패널이 탑재된다. 대시보드는 상하가 나뉜 레이아웃으로 상단은 디스플레이, 하단은 조작부로 구성돼 조작 편의성을 높였다. 다기능 스티어링 휠과 슬림형 에어벤트가 적용될 예정이다. 

   
 

그 밖에 나파 가죽 시트, 2열 열선 및 통풍시트, 후석 엔터테인먼트 시스템, 하만카돈 프리미엄 오디오 시스템 등이 탑재될 예정이다. 신형 카니발 최상위 모델에는 독립형 리무진 시트가 적용된 시트 배열 2+2의 4인승 모델이 추가돼 애프터마켓 수요까지 겨냥한다.

김한솔 기자 hskim@top-rider.com

<저작권자 © 탑라이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set_C1

영상뉴스

1 2 3
item3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신차

item29

시승기

item30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