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1

[부산모터쇼] 르노삼성, 힘있고 역동적인 신형 SUV QM6 공개

기사승인 2016.06.02  22:21:51

공유
default_news_ad1
   
 

2016년 6월 2일(목)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벡스코 제 1전시장에서 열린 ‘2016 부산 국제 모터쇼(BIMOS 2016)’ 프레스 데이에서 르노 삼성자동차(대표이사: 박동훈)는 신형 SUV ‘QM6’를 공개했다.

   
 

QM6는 힘있고, 강인하고 역동적인 SUV 스타일링 코드가 조화를 이룬 첫 인상부터 SM6에서 이어지는 르노삼성만의 일관된 브랜드 아이덴티티가 그대로 드러났다. C자형 DRL로 대표되는 강력한 전후면 라이팅 시그니쳐 역시 SUV 디자인에 계승됐다. 전면에서 후면까지 곳곳에 치장된 크롬 장식들은 모든 시각에서 QM6의 강렬한 인상을 돋보인다.

   
 

프레스세션에서 QM6 소개에 나선 르노삼성자동차 박동훈 사장은 “차량의 크기만이 선택 기준이었던 지금까지의 국내 SUV시장에서 QM6는 소비자의 감성 만족이라는 새로운 기준을 제시한다” 며 “강한 존재감과 자부심을 주는 ‘외관 디자인’,프리미엄 SUV를 완성하는 최고급 ‘감성 품질’, 온 가족이 함께 안전하고 편안하게 머물 수 있는 세심한 배려가 돋보이는 ‘실내 공간’이 QM6가 추구하는 SUV의 새로운 기준” 이라고 말했다.

   
 

르노그룹의 아시아퍼시픽 지역을 총괄하는 질 노먼 부회장도 발표에 나서 “QM6는 대한민국 기흥 연구소에서 개발을 주도하고 부산 공장에서 생산하는 모델로, 대한민국 내수는 물론, 유럽을 포함한 전세계 약 80개국에 수출하는 명실상부한 글로벌 SUV” 라며 글로벌 최고 수준의 르노삼성차 연구개발과 생산 능력을 가졌다고 말했다.

   
 

B세그먼트에서 가장 빠른 뉘르부르크링 랩-타임 기록을 보유한 클리오 R.S.220 트로피도 함께 전시했다. 현재 유럽에서 일반인에게 판매되고 있는 클리오는 평소에는 리터당 16.9Km(유럽기준)의 고효율 차량이지만 ‘스포츠’ 모드 보다 더 화끈한 ‘레이싱’ 모드를 선택하면 최대 220마력을 퍼포먼스를 낸다. 

   
 

또한, 최근 국내 도로 운행 길이 열려 하반기 정식 출시를 앞둔 깜찍한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도 가족 관람객에 큰 인기를 끌 전시차다. 트위지의 최고속도는 시속 80㎞로 한 번 충전으로 100㎞까지 주행할 수 있으며 충전은 가정용 220V 전원을 그대로 이용하면 된다. 궁극적인 미래 자동차에서 곧 국내 도로를 달릴 현실적인 자동차로 변신한 트위지를 미리 만나볼 수 있다.

르노삼성은 이 외에도 SM7, SM5 클래식, QM3, SM3을 포함한 현재 판매 중인 차량 등 총 17종의 전시차가 관람객을 맞는다.

황재원 기자 jwstyle76@top-rider.com

<저작권자 © 탑라이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set_C1

영상뉴스

1 2 3
item3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신차

item29

시승기

item30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