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1

직접 살펴본 스팅어, 국내 출시는 올해 2분기

기사승인 2017.03.30  19:20:21

공유
default_news_ad1
   
 

기아자동차는 30일 2017 서울모터쇼를 통해 퍼포먼스 세단 스팅어를 공개했다. 스팅어는 3.3 트윈터보와 2.0 터보, 2.2 디젤로 구성되며 오는 2분기 국내에 출시된다.

   
 
   
 
   
 

스팅어는 전장 4830mm, 전폭 1870mm, 전고 1400mm, 휠베이스 2905mm의 차체를 갖는다. 긴 휠베이스와 낮은 전고, 그리고 긴 보닛을 통해 낮고 스포티한 프로포션이 특징이며, 동급에서 가장 넓은 수준의 실내공간을 통해 거주성을 강조했다.

   
 
   
 
   
 

스팅어의 전면은 대형 에어 인테이크를 통해 스포티함을 강조했다. 풀 LED 헤드램프와 9-크리스털 방향지시등, 입체감이 부각된 라디에이터 그릴, 보닛의 볼륨감, 그리고 속도감을 강조한 루프라인과 수평적 벨트라인을 통해 고급스러움을 표현했다.

   
 
   
 
   
 

스팅어의 후면은 성능을 강조한 듀얼 트윈 머플러와 블랙 컬러의 리어 디퓨저, 볼륨감을 강조한 리어 펜더가 적용됐으며, 세련된 디자인의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가 사용됐다. 특히 국내형 스팅어에는 기아차 프리미엄 라인업의 신규 엠블럼이 적용됐다.

   
 
   
 
   
 

스팅어 3.3 트윈터보 GDi는 최고출력 370마력, 최대토크 52.0kgm를, 2.0 터보 GDi는 최고출력 255마력, 최대토크 36.0kgm, 디젤 2.2는 최고출력 202마력, 최대토크 45.0kgm를 발휘한다. 스팅어에는 8단 자동변속기와 사륜구동 시스템이 적용된다.

   
 
   
 
   
 

기아차 유럽디자인센터 그레고리 기욤 수석 디자이너는 "스팅어는 파워풀한 주행성능이나 당당한 스타일링 뿐 아니라 편안한 승차감과 고급스러운 디자인을 갖춘 것이 특징"이라며 "여정의 즐거움을 위한 차가 바로 스팅어"라고 말했다.

이한승 기자 hslee@top-rider.com

<저작권자 © 탑라이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set_C1

영상뉴스

1 2 3
item3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신차

item29

시승기

item30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