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1

모습 드러내는 '트랙스 후속', 블레이저 스타일

기사승인 2018.08.15  08:40:11

공유
default_news_ad1
   
 

블레이저를 닮은 GM의 소형 SUV 테스트카가 카메라에 잡혔다. 해외 자동차 전문매체 오토블로그가 트랙스 후속으로 소개한 테스트카는 역전 배치된 헤드라이트와 각진 1열 도어 프레임, 한 눈에 봐도 안정적인 프로포션, 그리고 파노라마 선루프가 적용됐다.

   
 

트랙스 후속 테스트카는 같은 날 스파이샷을 통해 공개된 GM의 또 다른 소형 SUV 테스트카와 유사한 크기와 프로포션을 갖는 반면 헤드라이트와 보닛, 루프라인, 1열 도어의 디자인을 완전히 달리해 차별화됐다. 특히 2019년 출시될 블레이저의 분위기가 강하다.

   
 

헤드라이트를 대신해 보닛 끝단에 위치한 LED 주간주행등과 아래로 이동한 헤드라이트, 그리고 대형 듀얼포트 그릴은 향후 출시될 쉐보레 SUV의 상징이 될 것으로 보여진다. 후면에서는 범퍼 일체형 머플러팁과 트렁크리드에서 범퍼로 이동한 번호판이 확인된다.

   
 

GM은 차세대 소형 SUV 플랫폼을 통해 쉐보레, GMC, 뷰익의 3개 브랜드에서 신차를 출시할 것으로 예상된다. 트랙스 후속의 디자인은 세계 두 번째 규모인 부평 한국지엠 디자인센터에서 진행됐으며, 국내에서 생산될 계획이다. 이르면 2019년 하반기 공개된다.

   
 

한편, 쉐보레 트랙스와 뷰익 앙코르는 동일한 플랫폼을 사용하는 소형 SUV다. 뷰익은 GM그룹 내에서 쉐보레와 캐딜락 사이에 위치하는 준럭셔리 브랜드로 뷰익 앙코르의 경우 고급화된 내외관 디자인을 통해 대중차 브랜드 중형 SUV와 유사한 가격이 책정됐다.

박수현 기자 press@top-rider.com

<저작권자 © 탑라이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set_C1

영상뉴스

1 2 3
item3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신차

item29

시승기

item30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