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1

한정판 '스팅어 GTS' 공개, 드리프트 모드 지원

기사승인 2019.04.18  09:09:18

공유
default_news_ad1
   
 

기아차 스팅어 GTS가 세계 최초로 공개됐다. 2019 뉴욕오토쇼를 통해 선보인 스팅어 GTS는 드리프트 모드가 포함된 다이나믹 사륜 구동 시스템(D-AWD)이 신규 적용된 것이 특징이다. 스팅어 GTS는 올 하반기 미국 시장에서 800대 한정 모델로 출시될 예정이다.

   
 
   
 
   
 

스팅어 GTS는 기존 후륜 구동 시스템(RWD)이 적용된 모델과 함께 기아차가 새롭게 개발한 다이나믹 사륜 구동 시스템(D-AWD)이 적용된 모델로 출시된다. 드리프트 모드의 경우 최대 100%의 동력을 뒷바퀴로 전달해 역동적이고 짜릿한 주행이 가능하다.

   
 
   
 
   
 

기존에 탑재된 컴포트 모드는 후륜에 60%의 동력을 전달해 안정적인 주행이 가능하며, 스포츠 모드는 80%의 동력을 전달한다. 다이나믹 사륜 구동 시스템에는 리미티드 슬립 리어 디퍼렌셜(LSD)이 적용돼 차량이 미끄러지는 상황에서도 안정적으로 주행한다.

   
 
   
 
   
 

스팅어 GTS는 3.3리터 V6 트윈터보 엔진과 8단 자동 변속기가 탑재된다. 최고출력 365마력, 최대토크 52.0kgm다. 스팅어 GTS의 외장은 2017 세마쇼에서 호평받은 페더레이션 오렌지(Federation Orange) 컬러와 리얼 카본 파츠를 기본으로 적용해 차별화했다.

   
 
   
 
   
 

후면부에는 GTS 전용 뱃지가 적용된다. 실내에는 고급 소재가 사용됐다. 스티어링 휠과 센터 콘솔 등 운전자의 손길이 자주 닿는 곳에 알칸타라 소재를 적용해 세련미를 더했으며, 내부 천장은 샤무드 소재가 적용돼 고급스러움을 한층 강화했다.

이한승 기자 hslee@top-rider.com

<저작권자 © 탑라이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set_C1

영상뉴스

1 2 3
item3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신차

item29

시승기

item30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