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1

따분한 대형세단 대신할 '4도어 스포츠카 시대'

기사승인 2019.05.05  11:44:37

공유
default_news_ad1
   
 

독일 프리미엄 자동차 브랜드 사이에서 4도어 스포츠카 경쟁이 시작됐다. 중후한 분위기의 대형세단을 대신할 4도어 스포츠카는 포르쉐 파나메라를 통해 잠재력이 확인된 시장으로 벤츠는 AMG GT 4도어 쿠페를 선보였으며, BMW는 8시리즈 그란 쿠페 출시를 앞뒀다.

   
 
   
 

보수적인 디자인과 구성의 대형세단 시장에서 신선한 움직임은 10년전 포르쉐 파나메라의 출시로 시작됐다. 강력한 성능과 패스트백 루프라인을 지닌 포르쉐지만 5도어 모델로 실용성까지 챙겼다. 1세대 모델의 불안정한 디자인은 2세대에서 완벽히 보완됐다.

   
 
   
 

2세대 파나메라는 3-챔버 에어 서스펜션과 리어 액슬 스티어링 및 PDCC 스포츠 전자 기계식 롤 스태빌라이저 시스템을 통해 트랙이나 온로드에서도 안락한 주행이 가능해졌다. 라스 케른은 파나메라 터보로 뉘르부르크링 북쪽 코스에서 랩 타임 7분38초를 기록했다.

   
 
   
 

2세대 파나메라에는 강력한 전동화 파워트레인이 폭 넓게 적용됐다. 파나메라 4 E-하이브리드는 462마력, 파나메라 터보 S E-하이브리드는 680마력이다. 지난 2018년 유럽 시장에 판매된 포르쉐 2세대 파나메라의 67%는 하이브리드 모델이 차지했다.

   
 
   
 

메르세데스-AMG의 GT 4도어 쿠페는 강력한 퍼포먼스에 실용성을 더한 모델이다. CLS클래스가 S클래스보다 낮은 체급이었던 것과 달리 AMG GT 4도어 쿠페는 보다 높은 성능과 가격대로 구성된다. AMG의 플래그십 모델로 올해 국내 출시를 앞두고 있다.

   
 
   
 

AMG GT 4도어 쿠페는 GT63 4MATIC+, GT63S 4MATIC+, GT53 4MATIC, GT43으로 구성된다. GT63S 4MATIC+는 최고출력 630마력으로 정지상태에서 100km/h 가속 3.2초, 최고속도는 315km/h다. GT63 라인업에는 4.0리터 V8 바이터보 엔진이 사용된다.

   
 
   
 

GT53에는 3.0리터 직렬 6기통 엔진과 전기모터가 결합된 마일드 하이브리드 모델로 합산출력은 435마력이다. 스타터와 제네레이터가 통합된 EQ 부스트 시스템이 적용돼 21마력의 힘을 더한다. 9단 TCT 변속기와 조합되며, 정지상태에서 100km/h 가속은 4.5초다.

   
 
   
 

BMW는 오는 6월 25일 고객 행사 넥스트젠을 통해 뉴 8시리즈 그란 쿠페를 세계 최초로 공개한다. 뉴 8시리즈 그란 쿠페는 우아함과 더불어 현대적인 고급스러움을 접목한 럭셔리 4도어 스포츠카로 일상 주행과 장거리 여행 모두에 적합하도록 계획됐다.

   
 
   
 

티저를 통해 일부 공개된 뉴 8시리즈의 외관은 탄탄한 비율과 더불어 다이내믹한 곡선을 통해 스포티하면서도 고급스러운 감각을 강조했다. 낮고 와이드한 차체, 4개의 도어와 함께 더욱 길어진 휠베이스를 기반으로 넓은 뒷좌석 공간을 확보해 거주성을 높였다.

   
 
   
 

BMW는 뉴 8시리즈 쿠페와 컨버터블 모델을 성공적으로 출시한 이후 뉴 8시리즈 그란 쿠페를 라인업에 추가해 공세를 이어간다. 주요 타깃은 럭셔리 모델을 선호하면서도 BMW만의 드라이빙 즐거움을 원하는 고객이다. 뉴 8시리즈 그란 쿠페 출고는 9월부터다.

이한승 기자 hslee@top-rider.com

<저작권자 © 탑라이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set_C1

영상뉴스

1 2 3
item3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신차

item29

시승기

item30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