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1

볼드한 디자인이 유행, 닮은꼴 신차 GLB와 베뉴

기사승인 2019.05.09  12:09:28

공유
default_news_ad1
   
 

메르세데스-벤츠 GLB와 현대차 베뉴가 닮은꼴 외관으로 주목된다. 두 모델은 올해 출시될 SUV 신차로 직선을 강조한 남성적인 디자인이 특징이다. 벤츠 GLB는 GLA와 GLC 사이의 소형 SUV로 오는 여름, 현대차 베뉴는 코나보다 작은 엔트리 SUV로 하반기 출시된다.

   
 
   
 

벤츠 GLB는 전륜구동 기반 SUV로 신형 A클래스의 2세대 MFA 플랫폼을 함께 쓴다. 콘셉트카를 통해 공개된 제원상 차체 크기는 전장 4634mm, 전폭 1890mm, 전고 1900mm, 휠베이스 2829mm다. 볼드한 디자인으로 인해 해외에서는 베이비 G클래스로 불린다.

   
 
   
 

벤츠 GLB에서 가장 주목되는 점은 작은 차체에 구현한 3열 시트다. 평소 트렁크 공간 사용을 위해 바닥에 수납이 가능한 3열 시트는 필요시 최대 7명 승차까지 가능하다. 2열은 전방 90mm, 후방 50mm, 총 140mm 슬라이딩이 가능해 보다 넓은 공간을 확보한다.

   
 
   
 

벤츠 GLB에는 M260 2.0리터 4기통 가솔린 터보엔진과 8단 듀얼클러치 자동변속기가 조합될 예정이다. 최고출력 224마력, 최대토크 35.7kgm를 발휘하며, 4Matic 사륜구동이 지원된다. 오프로드 모드시 전후 구동배분을 50:50으로 잠글 수 있어 험로 주파에 유리하다.

   
 
   
 

베뉴는 현대차의 새로운 엔트리 SUV로 출시된다. 모던한 스타일과 볼드한 디자인, 독특한 캐릭터가 특징이다. 새로운 디자인 언어에 대한 색다른 해석을 통해 완성된 디자인은 측면부 프로파일과 볼륨감이 강조된 휠아치, 강력한 캐릭터라인이 적용됐다.

   
 
   
 

베뉴는 전장 4035mm, 전폭 1770mm, 전고 1565mm, 휠베이스 2520mm의 차체를 갖는다. 이는 상위 모델인 코나 대비 전장은 130mm, 전폭은 30mm 휠베이스는 80mm 줄어든 반면, 전고 15mm 높다. 실내는 수평형 대시보드 레이아웃을 통해 공간감이 강조됐다.

   
 
   
 

파워트레인은 북미시장 기준으로 1.6리터 스마트스트트림 가솔린엔진과 6단 수동변속기, IVT 무단변속기가 적용된다. 일상주행에서의 가속력과 효율성이 강조됐다. 아반떼에 적용된 것과 동일한 유닛으로 최고출력 123마력, 최대토크 15.7kgm를 발휘한다.

박수현 기자 press@top-rider.com

<저작권자 © 탑라이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set_C1

영상뉴스

1 2 3
item3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신차

item29

시승기

item30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