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1

[시승기] 트래버스, 승차감과 주행감각은 압도적

기사승인 2019.09.05  01:28:59

공유
default_news_ad1
   
 

쉐보레 대형 SUV 트래버스를 시승했다. 국내 대형 SUV 시장이 급속히 성장하는 상황에서 출시된 트래버스는 기존 국산 대형 SUV와는 다른 디자인과 구성으로 출시됐다. 특히 존재감 넘치는 외관과 트레일러 특화 구성, 부드러운 승차감과 주행감각은 인상적이다.

국내 대형 SUV 시장은 어느때 보다 호황을 누리고 있다. 전통적인 형태의 차량인 세단에 대한 관심이 줄어들고 있는 분위기에 볼륨이 큰 중형 SUV 오너들의 대체 수요와 경쟁력 있는 신차 출시가 맞물리며 폭발적인 성장을 보이고 있다. 여기에 트래버스가 가세했다.

   
 
   
 

트래버스는 완제품 수입의 형태로 판매되는 국산차이자 수입차다. 국산차 브랜드 쉐보레에서 판매하지만 수입차 통계에도 집계될 수입차다. 한국과 미국의 자동차 수출입 불균형이 큰 상황에서 외교적으로 미국의 불만을 잠재울 수 있는 카드 중 하나로도 거론된다.

쉐보레는 트래버스의 가격을 동급 수입 SUV 대비 저렴하게 책정했다. 국내에 출시된 트래버스는 총 5개 트림으로 미국내 중상위 트림을 도입했다. LT Leather 4520만원, LT Leather Premium 4900만원, RS 5098만원, Premier 5324만원, 레드라인 5522만원이다.

   
 
   
 

트래버스는 가장 미국적인 SUV 중 하나다. 국산 대형 SUV의 크기가 심리적 마지노선인 전장 5미터를 최대한 채운 상태라면, 트래버스는 전장 5200mm, 휠베이스 3073mm로 차체를 화끈하게 키웠다. 전장 5205mm, 휠베이스 3160mm의 제네시스 G90와도 비교된다.

존재감이 트래버스의 외관은 일명 포스가 넘친다. 직선이 강조된 디자인과 함께 여유로운 차체 크기를 통해 시원시원한 프로포션을 갖는다. 전면부의 커다란 듀얼 포트 그릴은 슬림한 헤드램프, 편평한 보닛과 함께 쉐보레나 캐딜락의 볼드한 스타일을 강조한 모습이다.

   
 
   
 

긴 전장과 휠베이스로 인해 미니밴과 유사한 분위기를 연출하지 않을까 우려했지만 커다란 휠 하우스와 대구경 휠, 바짝 올라붙은 사이드 캐릭터라인, 비교적 높은 최저지상고를 통해 미니밴이 연상되지는 않는다. RS 트림은 윈형, 프리미어는 사각형 머플러팁이다.

LT 트림에는 6-스포크 20인치 휠이, RS와 프리미어 트림에는 동일한 20인치 휠이 적용되나 컬러 톤이 다르다. 레드라인 트림에는 전용 레드 포인트 휠이 적용된다. 트림에 따라 그릴 크롬 디테일과 윈도우 서라운드, 사이드 미러, 휠 하우스 클래딩 컬러가 다르다.

   
 
   
 

실내는 최신 쉐보레 스타일이 적용돼 눈에 익은 모습이다. 이와 유사한 디자인은 말리부, 이쿼녹스를 통해 이미 경험했다. 수평형 대시보드를 통한 넓은 전방시야, 가죽 커버링을 통한 고급화, 간결하고 직관적인 버튼류 배치가 특징으로 캐딜락 공용 부품도 확인된다.

운전석은 체구가 작은 여성부터 장신까지 소화하도록 앞으로 충분히 당겨지며, 플로어 가까이까지 낮출 수 있다. 시트포지션은 일부러 껑충하게 높인 일부 SUV와 달리 크로스오버에 가까운 감각이다. 국내 SUV 모델과 비교하면 싼타페보다는 쏘렌토에 가깝다.

   
 
   
 

파워트레인은 고성능 3.6리터 6기통 직분사 가솔린 엔진과 하이드라매틱 9단 자동변속기가 맞물려 최고출력 314마력, 최대토크 36.8kgm를 발휘한다. 5 Link 멀티 서스펜션을 적용했으며, 스위처블 AWD(Switchable AWD) 사륜구동 시스템이 전 모델에 기본 적용된다.

정차시 소음과 진동은 6기통 가솔린 모델답게 실내로 거의 전달되지 않는다. 아이들링 스탑은 기본 사양으로 여느 쉐보레 모델처럼 별도로 끄는 스위치는 없다. 발진시 거동은 의외로 경쾌하다. 9단에 이르는 촘촘한 기어비와 2800rpm부터 발휘되는 최대토크 때문이다.

   
 
   
 

미국 브랜드에서 설계된 가솔린 자연흡기 엔진은 한국이나 다른 나라 제조사와 다른 특성을 보이는데 저회전에서의 강력한 토크가 그것이다. 미국인들에게 익숙한 OHV 엔진의 감각으로 엔진 회전을 크게 높이지 않아도 저회전부터 두툼한 토크를 발휘한다.

이같은 출력 특성은 터보차저가 적용된 디젤 엔진과 유사한 것으로 일상적인 주행에서 소비자들이 힘이 좋다라고 평가하는 특성이기도 하다. 저회전에서의 강한 토크는 가속시 엔진 회전을 크게 높이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 연비 향상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트래버스의 파워트레인은 여느 디젤 터보엔진과 달리 고회전까지 힘을 뻗어내는 매력이 있다. 풀 가속시에는 7000rpm까지 엔진 회전을 허용하는데 자연흡기 엔진답게 고회전까지 리니어하게 힘이 더해진다. 고회전에서 힘이 사그러드는 터보와는 다른 특성이다.

규정속도와 최고속도를 오가는 고속도로에서의 가혹한 주행에서의 평균 연비는 6km/ℓ 전후, 100km/h 정속시에는 12~14km/ℓ 수준을 기록해 3리터급 준대형 세단과 유사하다. 공차중량 2090kg, 성인 4인 탑승 기준이다. 복합연비는 8.3km/ℓ(도심 7.1, 고속 10.3)이다.

   
 
   
 

시승을 통해 확인한 트래버스의 가장 큰 강점은 승차감이다. 나긋나긋하면서 빠른 움직임에서는 탄탄하게 움직인다. 과속방지턱을 빠르게 넘는 동작에서도 유연하게 소화하는데, 1열은 물론 2열에서의 승차감 역시 대형 세단에 가깝다. 에어 서스펜션 모델이 연상된다.

고속에서의 안정감은 최고속도까지 꾸준히 유지된다. 실제 속도보다 낮은 속도감이 특징으로 바닥에서 유입되는 노면 소음이나 바람으로 인한 풍절음이 적은 수준이다. 액티브 노이즈 캔슬레이션(ANC)과 3중 실링 도어, 견고한 차체의 조합으로 실내는 안락하다.

   
 
   
 

제동시에는 주의가 필요한데 초반 제동력이 예상보다 약하다. 대형 SUV에서 승차감 저하를 우려해 이같이 설정하는 경향이 있다. 강한 제동에서는 원하는 만큼의 제동력을 발휘한다. 듀라라이프(Duralife) 브레이크 로터를 적용해 분진을 줄이고 내구성을 높였다.

아쉬운 부분은 최신 운전보조장치 구성이다. 트림에 따라 전방충돌경고, 자동브레이크, 사각지대경고, 차선유지보조, 스마트하이빔이 적용되지만 어댑티브 크루즈컨트롤은 빠졌다. 모든 운전자가 이같은 운전보조장치를 선호하는 것은 아니지만 아쉽기는 하다.

   
 
   
 

1열 센터 에어백은 눈에 띄는 안전 장비다. 1열 센터 에어백은 사고시 운전자와 동반석 탑승자 사이에서 팽창해 서로 충돌해 발생할 수 있는 상해 위험을 줄여준다. 1열 어드밴스드 에어백을 포함한 7-에어백, 고강성 차체를 통해 NHTSA 최고 등급을 획득했다.

큰 차체를 통한 잇점은 디자인 뿐만 아니라 실내공간과 적재공간으로 나타난다. 2열 독립식 캡틴 시트를 비롯해 3열 시트 레그룸은 850mm에 달한다. 또한 3열 사용시에도 651리터의 트렁크 공간과 하단부 90.6리터 스토리지를 확보해 두 가족 여행도 소화할 수 있다.

   
 
   
 

트래버스 특화 사양으로는 기본으로 적용된 스웨이 콘트롤 시스템과 히든 순정 트레일러 히치 리시버와 커넥터다. 별도의 튜닝을 하지 않고도 트레일러를 견인할 수 있으며, 차량내 자세제어장치와도 연동된다. 트레일러 수요가 급증하는 상황에서의 히든 카드다.

이한승 기자 hslee@top-rider.com

<저작권자 © 탑라이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set_C1

영상뉴스

1 2 3
item3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신차

item29

시승기

item30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