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1

현대차 '45 EV 콘셉트' 공개, 원조 포니의 부활

기사승인 2019.09.10  16:13:11

공유
default_news_ad1
   
 

현대차가 포니 전기차 '45 EV 콘셉트'를 공개했다. 10일(현지시간) 2019 프랑크푸르트모터쇼를 통해 공개된 45 EV 콘셉트는 전기차 디자인 방향성을 나타낸 모델로, 현대차의 첫 번째 독자모델 포니의 기반이 된 1974 포니 쿠페 콘셉트의 레트로 스타일이 적용됐다.

   
 
   
 
   
 

45 EV 콘셉트는 전기차, 자율주행, 지능형 디자인에 중점을 둔 모델로 올해로 45주년을 맞이한 현대차 포니 쿠페 콘셉트를 기념한다. 45 EV 콘셉트의 외관은 1920년대 항공기에서 영감을 얻은 모노코크 스타일의 외관, 공기역학적인 경량 디자인으로 정의된다.

   
 
   
 
   
 

이같은 디자인 요소는 45 EV 콘셉트에 부분적으로 영향을 미쳐 45도 각도에서 전면과 후면에서 바라볼 때 확인할 수 있다. 또한 향후 출시될 EV 모델의 디자인 방향성을 강조하는 다이아몬드 형상의 실루엣과 함께 깔끔한 라인의 포니 쿠페 콘셉트 스타일이 적용됐다.

   
 
   
 
   
 

현대차는 45 EV 콘셉트에 차세대 디자인 철학 센슈어스 스포티니스를 토대로 제작해 현대차 디자인의 과거-현재-미래의 연결고리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전면부의 독특한 격자 라디레이터 그릴은 키네틱 큐브 램프 디자인으로 재해석해 아날로그 감정을 불러 일으킨다.

   
 
   
 
   
 

현대화된 패스트백 프로파일은 차량의 전폭과 전방에서의 존재감과 함께 역동성을 강조한 요소다. 도어 하단의 LED 조명을 통해 운전자는 배터리 잔량을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사이드미러를 대신하는 윙 미러 내부에는 턴테이블 모듈을 내장해 가시성을 확보했다.

   
 
   
 
   
 

실내는 자율주행차를 위한 사용자 경험을 제공한다. 가구 디자인에서 영감을 얻은 미니멀리스트 캐빈에는 목재와 직물, 가죽이 융합돼 넓고 따듯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아날로그 감정을 자연스럽게 표현할 수 있는 헤드라인 디자인 요소가 실내 곳곳에 적용됐다.

박수현 기자 press@top-rider.com

<저작권자 © 탑라이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set_C1

영상뉴스

1 2 3
item3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신차

item29

시승기

item30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