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1

맥라렌 GT 국내 공개, 가격은 2억9700만원부터

기사승인 2019.09.27  09:18:43

공유
default_news_ad1
   
 

맥라렌서울은 27일 럭셔리 그랜드 투어러 '맥라렌 GT'를 국내에 선보였다. 맥라렌 GT는 지난 7월 굿우드 페스티벌에서 처음 공개된 신차로 국가별 글로벌 데뷔가 진행 중이다. 맥라렌 GT의 가격은 2억9700만원부터 시작되며 국내 고객 인도는 올해 말부터다.

   
 

맥라렌 시리즈는 스포츠, 슈퍼, 얼티밋, GT로 구분된다. 맥라렌 GT는 맥라렌의 미래 전략 플랜 '트랙 25'에 따라 공개된 네 번째 모델로 세계 최초의 하이퍼-GT 차량인 얼티밋 시리즈 스피드 테일과 DNA를 공유하는 유일한 맥라렌 모델 라인업이기도 하다.

   
 

맥라렌 GT는 차체 경량화를 포함해 기능과 디자인을 모두 만족시키는 아름다운 차체, 압도적인 파워와 성능은 물론 안락한 드라이빙까지 제공한다. 그랜드 투어러에 최적화된 설계로 업그레이드된 카본 파이버 모노셀 II-T가 맥라렌 GT의 중심에 자리하고 있다.

   
 

카본 파이버 덕분에 맥라렌 GT의 건조 중량은 단 1466kg, 경쟁 모델 대비 최소 130kg가벼워 그랜드 투어러 클래스 중 가장 가벼운 차체를 자랑한다. 620마력의 4.0리터 V8 트윈 터보엔진이 탑재된 맥라렌 GT의 무게 대비 출력비는 톤당 405마력으로 뛰어난 수준이다.

   
 

맥라렌 GT는 7단 듀얼 클러치 SSG 자동변속기가 적용돼 최고 속도 326km/h,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3.2초, 200km/h까지는 9.0초면 도달한다. 그랜드 투어러 고객이 선호하는 부드럽지만 정교한 드라이빙 성능을 구현하기 위한 최적화 프로세스도 병행했다.

   
 

맥라렌 GT는 유럽 기준으로 5500rpm에서 6500rpm 사이 영역대에서 최대 토크 64.2kgm를 발휘한다. 완만하게 상승하는 토크 커브를 구현하고 있어 전 영역대에 걸쳐 꾸준하고 안정적인 성능을 발휘한다. 맥라렌 GT의 또 다른 결정적 요소는 역동적인 운동 성능이다.

   
 

서스펜션, 스티어링 및 브레이크는 모두 그랜드 투어러 특성에 맞춰 최적화 과정을 거쳤다. 최첨단 프로액티브 댐핑 컨트롤 서스펜션 시스템을 탑재해 각각의 서스펜션은 주행 상황에 따라 독립적 혹은 상호 유기적으로 작동한다.

   
 

특히 최적화된 차체 제어를 위한 알고리즘인 옵티멀 컨트롤 씨어리는 앞에 펼쳐진 도로의 정보를 미리 파악, 즉각적으로 대응이 가능하다. 도로의 요철 등 드라이빙에 방해가 되는 요소를 빠르게 줄일 수 있어, 안락한 드라이빙과 스릴 넘치는 드라이빙까지 경험할 수 있다.

   
 

맥라렌 GT에는 전면 트렁크와 후면의 러기지 베이를 통해 총 570리터의 적재공간이 제공된다. 엔진룸과 테일게이트 사이에는 420리터의 러기지 베이가 위치한다. 특히 고강성 차체를 통해 C-필러에 글래스를 적용해 180도 시야를 제공하는 글래스 랩-어라운드 구조다.

   
 

맥라렌 GT의 인테리어는 모던 럭셔리로 설명된다. 혁신적인 고급 소재가 광범위하게 적용된 맥라렌 GT는 인테리어 트림에 따라 차별화된 소재를 적용하고 있으며, 소프트 그레인 가죽 또는 알칸타라 옵션을 선택할 수 있고 추후 캐시미어가 업계 최초로 적용된다.

   
 

혁신적 인테리어 소재 중 맥라렌과 나사가 공동 개발한 슈퍼패브릭은 후면 러기지 베이 엔진 위에 적용된다. 짐을 수납하고 내릴 때 발생하는 스크래치 외에도 엔진 룸의 뜨거운 열기까지 극복하도록 스크래치, 마모, 절단 등에 대한 내구성이 매우 뛰어나다.

   
 

GT를 통해 새롭게 선보이는 컬러인 플럭스 실버를 포함한 14개의 MSO 보디 컬러 외에도 MSO 옵션 팩을 선택해 프론트 스플리터, 리어 디퓨저, 리어 범퍼 등을 카본 파이버로 교체하거나 도어 미러의 색상을 차체와 같은 색상으로 바꾸는 등의 옵션이 포함돼 있다.

   
 

맥라렌 MSO가 맥라렌 GT를 위해 맞춤 제작한 러기지 컬렉션도 맥라렌 GT와 함께 국내에 공개된다. 골프 클럽 백, 가먼트 케이스, 캐리어, 위켄드 백으로 구성된다. 이탈리아의 장인이 수작업으로 제작하며, 차체에 적용된 것과 동일한 소재로 제작된다.

이한승 기자 hslee@top-rider.com

<저작권자 © 탑라이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set_C1

영상뉴스

1 2 3
item3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신차

item29

시승기

item30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