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1

[시승기] 볼보 S60 T5, 3이나 C와는 다른 가치

기사승인 2019.10.01  00:59:29

공유
default_news_ad1
   
 

볼보 신형 S60 T5 인스크립션을 시승했다. 신형 S60은 볼보 SUV 모델 라인업의 성공을 이어갈 엔트리 럭셔리 세단으로 완전히 새로운 디자인과 플랫폼으로 출시됐다. 커진 차체를 통한 거주성 확대와 고급감을 높인 실내, 동급 최고 수준의 장비는 주목할만 하다.

출시 전 사진들은 신형 S60의 감각을 그대로 담아내지 못했다. 실제로 마주한 신형 S60은 디자인 완성도가 다른 어떤 볼보 모델보다 뛰어났다. 3시리즈, C클래스 등 경쟁차가 후륜구동 레이아웃을 자랑하고 있지만, 프로포션의 역동성은 신형 S60이 오히려 앞선다.

   
 
   
 

전장 4760mm, 전폭 1850mm, 전고 1430mm, 휠베이스 2872mm의 차체는 3시리즈와 C클래스와 유사하지만 전장에서 51~35mm, 전폭에서 23~25mm S60이 크게 나타난다. 전륜구동 플랫폼의 S60 휠베이스가 경쟁차 대비 21~32mm 길게 확인되는 부분은 의외다.

과거 럭셔리 브랜드의 상징처럼 여겨졌던 후륜구동 기반 디자인의 잇점을 볼보는 새롭게 설계된 프론트 액슬이 포함된 SPA 플랫폼의 신형 S60을 통해 손 쉽게 뛰어 넘었다. 신형 S60의 긴 보닛과 휠베이스, 짧은 프론트 오버행을 통해 전후 무게배분 50:50에 가깝다.

   
 
   
 

통합형 플랫폼과 4기통 기반의 드라이브-E 파워트레인을 통해 절감된 비용은 S60을 고급화하고 첨단 운전보조장치를 적용하는데 사용됐다. 반자율주행 장비 파일럿 어시스트, 나파가죽시트, 마사지시트, 4-존 공조장치를 비롯해 무려 바워스&윌킨스 사운드가 기본이다.

시승차는 국내에 도입된 S60 모델 라인업 중 상위 모델인 인스크립션이다. 단일 파워트레인으로 2.0리터 4기통 가솔린 터보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가 조합돼 5500rpm에서 254마력, 1500-4800rpm에서 최대토크 35.7kgm, 정지상태에서 100km/h 가속은 6.5초다.

   
 
   
 

실내는 볼보 특유의 디자인이 그대로 적용됐다. 수평형 대시보드를 기반으로 세로형 인포테인먼트 모니터와 전자식 계기판, 헤드업 디스플레이 등 최신 디자인 요소가 포함된다. 대시보드 상단, 도어트림, 센터터널을 가죽으로 둘러 감성적인 고급감을 높였다.

S60의 실내 고급감은 화려함이나 압도당함을 강요하지 않는다. 스웨디시 럭셔리라고 불리는 편안하고 아늑한 분위기는 익숙한듯 자연스럽게 다가온다. 인스크립션 기준 엠버&차콜 혹은 블론드&블론드 차콜의 밝은 컬러가 적용되는 점은 고급감을 높이는 요소다.

   
 
   
 

밝은 컬러가 사용됐음에도 플라스틱 소재와의 컬러 매칭이 뛰어나 고급스럽다. 특히 크림색 내장의 경우 밝은 스티어링 휠과 달리 림 외부는 어두운 가죽으로 감싸 오염으로부터 보호된다. 전륜구동 기반으로 꽤나 넓은 실내공간을 확보한 점도 강점이다.

레그룸은 앞좌석 1074mm, 뒷좌석 895mm로 동급에서는 넓은 수준이다. 하지만 공간보다는 시트의 착좌감에서 높은 점수를 주고 싶다. 버킷 조임과 길이 조절, 통풍과 마사지까지 지원하는 1열 시트는 물론, 2열 시트의 적절한 등받이 각도와 안락함이 포인트다.

   
 
   
 

볼보 인스크립션 모델을 얘기하며 빼 놓을 수 없는 부분은 오디오 시스템이다. 영국의 프리미엄 오디오 브랜드 바워스&윌킨스와의 협업으로 완성된 사운드 시스템은 서브 우퍼, 트윈터-온-탑 스피커가 포함된 15개의 스피커를 통해 1100와트의 출력을 발휘한다.

정차시 실내는 정숙하다. 소음은 물론 스티어링 휠이나 시트, 기어노브, 페달을 통해 진동이 전달되지 않는다. 엔진 회전을 올리면 직분사 엔진 특유의 감각이 전달되기도 하는데, 동급 디젤차에 비할 바는 아니다. 업시프트는 부드럽고 빠른 타입으로 완성도가 높다.

   
 
   
 

저중속에서의 승차감은 부드러움이 강조된 셋업이다. 국내 모델에는 다이내믹 섀시가 기본으로 적용되는데 그럼에도 부드럽다. 저회전부터 경쾌하게 뻗어나가는 파워트레인과 부드러운 승차감은 3시리즈나 C클래스보다는 상위 모델인 볼보 S90과 유사한 감각이다.

하지만 조향시에는 의외로 타이트하게 차체가 움직인다. 스티어링 휠의 유격이 적고 조타와 동시에 차체가 따라오는 민첩함을 강조한 타입이다. 전륜에는 더블 위시본, 후륜에는 인테그랄 서스펜션이 적용된다. 타이어는 오버 스펙에 가까운 235/40R19 규격이다.

   
 
   
 

고속주행시에는 낮은 속도감이 특징이다. 낮은 속도감은 섀시와 서스펜션의 완성도를 나타내는 부분 중 하나로 S60은 부드러움과 탄탄함이 적절히 타협했다. 최고속도 240km/h에 도달하기 위해서는 꽤나 긴 구간이 필요하지만 210km/h까지는 쉬지 않고 가속된다.

급가속시에는 반템포 쉬고 가속되는 타입이다. 최근 출시되는 대부분의 차량들이 다양한 주행모드를 제공하면서 연비 향상을 위해 이같은 설정을 선호한다. 터보랙과는 구분해야 할 특성으로 수동 모드로 기어를 고정한 상태에서 가속하면 재가속이 빠르다.

   
 
   
 

볼보의 장기 중 하나인 운전보조장치는 예상을 벗어나지 않는다. 스티어링 휠 좌측에 따로 마련된 버튼을 통해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ACC)과 파일럿 어시스트를 선택할 수 있다. 파일럿 어시스트는 15km/h부터 차선유지기능이 더해져 비교적 강한 조향 개입이 이뤄진다.

다양한 환경에서 차선을 인식하는 속도가 빠르고 차선을 인식한 상태에서는 차로 중앙으로 차의 조향을 유도한다. 사실상 해당 시스템의 완성도를 결정짓는 차로를 유지해 나가는 실력은 양산차 최고 수준이다. 스티어링 휠에서 손을 떼면 경고 후 작동이 중지된다.

   
 
   
 

시승을 통해 확인할 수 없었지만 짚고 넘어가야 할 시스템은 충돌회피지원 기능이다. 도로이탈완화, 반대차선접근차량충돌회피, 조향지원적용사각지대정보가 포함된다. 도로이탈완화는 65~140km/h 속도에서 도로를 벗어날 것이 예상되면 조향과 제동을 지원한다.

반대차선접근차량충돌회피는 자신이 반대 차선으로 주행하고 있음을 알지 못하는 운전자를 돕는 기능으로 중앙선을 넘어 주행하는 중 반대 차선에서 다가오는 차량과의 충돌이 예상되면 조향 지원을 통해 회피한다. 방향 표시기를 사용하는 상황은 개입하지 않는다.

   
 
   
 

조향지원적용사각지대정보는 주행 중 사각지대 차량을 모니터링한다. 차량 뒤쪽 70m, 바깥쪽 3.5m 영역을 지속적으로 스캔해 경고등을 작동시킨 후에도 충돌이 예상되면 조향 지원을 통해 60~140km/h 속도에서 동작해 차량을 원래 차선으로 되돌리는 기능이다.

볼보 신형 S60은 반자율주행과 운전보조기능에 있어 가장 진보된 차량 중 하나다. 안전을 비롯해 세련된 디자인과 소재를 통한 고급감, 다양한 편의장비까지 빈틈을 보이지 않는다. 주행성능과 편안함이라는 상반된 가치를 함께 만족시키는 꽤나 괜찮은 대안이다.

이한승 기자 hslee@top-rider.com

<저작권자 © 탑라이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set_C1

영상뉴스

1 2 3
item3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신차

item29

시승기

item30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