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1

겨울용 타이어와 그냥 타이어의 차이점은?

기사승인 2019.10.17  10:19:42

공유
default_news_ad1
   
 

겨울철은 도로에 눈이 쌓이거나 빙판이 생겨 노면이 미끄러워지면서 다른 계절보다 사고 확률이 높아진다. 때문에 평소보다 안전거리를 길게 확보하고, 코너에서는 충분히 속도를 줄이는 등 다른 운전방법이 요구된다. 또한 겨울용 타이어도 고려해볼만 하다.

타이어는 영상 7도를 기준으로 기온이 아래로 내려가면 경화되기 시작한다. 사계절 타이어는 추운 날씨에서 딱딱하게 굳어져 충분한 접지력을 발휘하지 못해 동력 전달과 제동력 면에서 문제를 발생시킬 수 있다. 하지만 겨울용 타이어는 저온에서도 성능이 유지된다.

   
 

겨울철 운전이 위험한 이유는 타이어와 지면 사이의 마찰력이 약해지기 때문이다. 타이어의 마찰력은 온도와 노면의 상태에 따라 달라지는데, 주원료인 고무의 특성상 기온이 높아지면 부드러워져 접지력이 높아지는 반면 낮은 기온에서는 경화돼 성능이 저하된다.

한국타이어가 진행한 테스트 결과에 따르면, 눈길에서 40km/h로 달리다 제동할 경우 겨울용 타이어는 제동거리가 18.49m에 불과한 반면 사계절용 타이어는 37.84m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겨울용 타이어의 제동 거리가 사계절용 타이어 대비 절반에 불과하다.

   
 

또한 20km/h에서의 빙판길 테스트에서도 겨울용 타이어는 사계절 타이어 대비 약 14% 짧은 제동 거리를 기록했다. 겨울용 타이어는 영하의 기온과 눈길, 빙판길에서도 안정적인 접지력과 제동력을 갖추기 위해 고무성분과 트레드 디자인 및 구조가 특화되어 있다.

겨울용 타이어에는 빙판길과 눈길에서 노면과 마찰할 때 고무의 반발력을 낮추고, 저온에서도 딱딱하게 굳거나 얼지 않는 유연성이 좋은 고무를 사용한다. 그리고 겨울용 타이어 트레드 표면에 삽입된 수많은 커프(미세한 홈)는 뛰어난 마찰 효과를 발휘한다.

   
 

타이어 전면의 넓은 4줄의 직선 그루브(타이어 홈)는 우수한 배수성능으로 눈이나 빙판이 녹아 타이어와 도로 사이에 형성되는 수막현상을 효과적으로 제거한다. 겨울용 타이어 교체시 앞바퀴 혹은 뒷바퀴 두 개만 교체하는 경우가 있는데 아주 위험한 선택이다.

예를 들어 앞 바퀴 두 개만 겨울용 타이어로 교체했을 경우 앞 바퀴의 접지력은 증가되는 반면, 뒷바퀴의 접지력은 낮아져 코너링시 오버스티어가 발생한다. 반대로 뒷바퀴 두 개만 교체했을 때에는 반대의 상태로 언더스티어가 발생해 도로 이탈 가능성이 높다.

   
 

따라서 겨울용 타이어는 4바퀴 모두를 교체하는 것이 안전하다. 눈길이나 빙판길에서는 일반 노면보다 4~8배나 더 미끄럽기 때문에 급가속이나 급제동은 피해야 한다. 출발 및 운행 중 가속이나 감속도 천천히 해야 하며, 언덕길에서는 미리 저속으로 기어를 변속한다.

제동을 할 경우 거리를 충분히 유지해 여유 있게 멈춰야 하며, 브레이크를 갑자기 세게 밟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미끄러지지 않기 위해 타이어 공기압을 평소보다 낮춰서 주행하는 것은 금물이며, 트레드 마모한계선이 넘은 타이어는 제 성능을 발휘하지 못한다.

이한승 기자 hslee@top-rider.com

<저작권자 © 탑라이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set_C1

영상뉴스

1 2 3
item3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신차

item29

시승기

item30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