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1

K5 사전계약 1만대 돌파, 쏘나타 보다 빠르다

기사승인 2019.11.26  09:56:22

공유
default_news_ad1
   
 

3세대 K5가 기아차 모델 중 역대 최단기간인 3일만에 사전계약 1만대를 돌파했다. 기아차는 다음달 출시 예정인 3세대 K5가 지난 21일부터 전국 영업점을 통해 시작한 사전계약에서 사흘 만에 1만28대를 기록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지난 2014년 6월 출시한 올 뉴 카니발이 보유하고 있던 16일 기록을 무려 13일이나 단축시킨 것이다. 사전 계약 첫날 대수만 보더라도 기존 2세대 K5의 올 1~10월 한달 평균 판매대수 3057대보다 약 2배가 많은 7003대가 계약됐다.

   
 

특히 이번 K5의 사전계약 신기록은 세계적인 SUV 열풍으로 인해 지난 5년간(2014~2018년) 국산 중형세단의 산업수요가 무려 19.8%나 감소하는 어려운 상황에서 달성해 의미가 있다. 국산 중형세단은 2014년 20만6753대에서 2018년 16만5905대로 감소한 상태다.

   
 

반면 국산 중형 SUV 판매는 2014년 12만5190대에서 2018년 20만8587대로 증가했다. 기아차는 3세대 K5 출시가 국내 중형세단 시장의 활기를 되찾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특히 3세대 K5의 강렬한 디자인과 패스트백 등 디자인 혁신이 주효했다고 판단했다.

   
 

기아차는 차세대 디자인 정체성과 함께 혁신적인 하이테크 디자인 요소를 대거 적용해 3세대 K5만의 강렬한 인상과 존재감을 구현했다. 타이거 페이스로의 변화와 샤크 스킨 그릴 패턴, 바이탈 사인 주간주행등 뿐만 아니라 음성 인식 차량제어 등 신사양이 적용됐다.

   
 

한편, 현대차 8세대 쏘나타(DN8)는 사전계약 5일만에 1만대를 돌파했다. 지난 3월 사전계약 후 출시된 신형 쏘나타는 신기술과 혁신적인 디자인을 통해 흥행에 성공했다. 사전계약 고객 중 개인고객 비중은 48.9%, 개인고객 중 20대 비중은 14%로 7세대 대비 증가했다.

김한솔 기자 hskim@top-rider.com

<저작권자 © 탑라이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set_C1

영상뉴스

1 2 3
item3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신차

item29

시승기

item30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