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1

폭스바겐 티구안, 11월 베스트셀링 수입차 등극

기사승인 2019.12.05  16:11:34

공유
default_news_ad1
   
 

폭스바겐의 대표 베스트셀러 신형 티구안이 11월 전체 수입차 판매 1위를 기록했다. 지난 11월부터 본격 인도가 시작된 2020년형 신형 티구안은 11월 한달 간 2.0 TDI 총 1640대가 판매됐으며, 이중 최상위 트림 2.0 TDI 프레스티지가 1244대가 판매됐다.

   
 

고객의 니즈를 반영해 편의, 안전사양을 폭넓게 적용한 두 가지 상위 트림만을 경쟁력 있는 가격으로 선보인 전략이 적중한 것이다. 고객들의 유지 비용 절감을 위한 케어 프로그램을 제공한 점 또한 판매성과의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총 5년의 보증 기간도 인기 이유다.

   
 

연말까지 2020년형 티구안을 구매하는 고객 전원에게는 3년의 기본 보증 기간 이후 추가 2년 또는 최종 주행거리 15만㎞까지 무상 보증을 제공하는 워런티가 제공된다. 또한 파이낸셜 이용시 2년 이내 제3자로 인한 사고 발생 시 신차로 교환해주는 프로그램이 지원된다.

   
 

12월은 티구안을 가장 좋은 조건으로 구매할 수 있는 시기다. 최대 280만원의 특별 할인 프로모션 외에 개소세 인하 혜택, 연장 워런티가 이번 12월까지만 제공되기 때문이다. 티구안의 가격은 2.0 TDI 프리미엄 4133만9000원, 2.0 TDI 프레스티지 4439만9000원이다.

   
 

2020년형 티구안부터는 프레스티지 뿐만 아니라 2.0 TDI 프리미엄에도 내비게이션이 기본 장착된다. 폭스바겐 최초의 SUV 티구안은 10여년 간 전세계에서 500만대 이상 판매됐으며, 지난 2014년, 2015년 국내 수입차 연간 판매 1위를 기록한 독보적인 베스트셀러다.

이한승 기자 hslee@top-rider.com

<저작권자 © 탑라이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set_C1

영상뉴스

1 2 3
item3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신차

item29

시승기

item30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