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1

롤스로이스 블랙배지 컬리넌, 어디가 다른가?

기사승인 2019.12.11  06:29:13

공유
default_news_ad1
   
 

롤스로이스가 블랙배지 컬리넌을 국내에 처음 공개했다. 고성능 라인업 블랙배지 테마 전시 공간 '판교 라운지'에 실차가 전시된 블랙배지 컬리넌은 전용 디자인과 강화된 출력이 특징이다. 비스포크 제작기간은 6개월에서 최대 1년이 소요되며 5억3900만원부터다.

   
 
   
 

롤스로이스는 블랙배지 컬리넌의 출시를 통해 레이스, 고스트, 던으로 이어지는 국내 블랙배지 라인업을 완성시켰다. 블랙배지 컬리넌은 6.75리터 트윈터보 V12 엔진과 ZF 8단 변속기를 통해 최고출력 592마력, 최대토크 91.8kgm를 발휘하는 가장 강력한 컬리넌이다.

   
 
   
 

블랙비지 컬리넌은 파워트레인과 ECU를 손봐 기존 컬리넌보다 최고출력는 31마력, 최대토크는 5.1kgm 강화됐다. 정지상태에서 100km/h까지 소요시간은 5.1초, 복합연비는 5.6km/ℓ(도심 4.5, 고속도로 6.9)다. 특히 자동변속기와 연료 조절판 성능이 조정됐다.

   
 
   
 

또한 사륜구동 및 사륜조향 시스템이 적용됐으며, 드라이브트레인, 변속기, 전면 및 후면 스티어 액슬이 가속 및 조향에 맞춰 작동한다. 외장 디자인은 일반 컬리넌과 달리 손잡이를 제외한 모든 크롬라인에 검정색을 입혔다. 환희의 여신상, 그릴, 머플러가 어둡게 변했다.

   
 
   
 

그릴은 검정색으로 마감했지만 광택을 내며 주변 물체를 반사시키고 차량 곳곳에 자리 잡은 롤스로이스 엠블럼은 검정 바탕에 은색 로고가 사용됐다. 블랙배지 전용 22인치 카본 알로이 휠이 적용된다. 특히 블랙배지 전용 붉은색 브레이크 캘리퍼가 눈에 띈다.

   
 
   
 

브레이크 캘리퍼에 색상을 입힌 것은 롤스로이스 브랜드 최초이며, 브레이크에서 발생하는 고열로 손상되지 않게 하기 위해 특수 방식으로 제작된다. 컬리넌은 알루미늄 플랫폼 럭셔리 아키텍처를 사용한 모델로 향후 모든 롤스로이스 라인업에 적용될 예정이다.

   
 
   
 

실내는 손이 닿는 모든 곳을 가죽으로 마감했다. 컬리넌과 달리 우드트림 대신 테크니컬 파이버 소재로 마감했으며, 곳곳에 블랙배지의 상징인 무한대 로고가 삽입했다. 곳곳에는 포지 옐로우 컬러가 추가됐으며, 천장에는 스타라이트 헤드라이너가 은은함을 더한다.

   
 
   
 

또한 흰색을 띤 8개의 유성 조명이 더해져 실내 분위기는 물론 야간 시인성을 높였다. 졸음방지 주행보조, 서라운드 뷰, 나이트 비전, 액티브 크루즈 컨트롤, 충돌 경고, 후측방 접근 차량 경고, 차선이탈 경고, 고해상도 헤드업 디스플레이 등 다양한 편의사양이 탑재됐다.

김한솔 기자 hskim@top-rider.com

<저작권자 © 탑라이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set_C1

영상뉴스

1 2 3
item3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신차

item29

시승기

item30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