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1

피스커 SUV 전기차 '오션' 공개, 테슬라 잡는다

기사승인 2020.01.06  16:55:32

공유
default_news_ad1
   
 

미국의 전기차 제조사 피스커가 SUV 오션(Ocean)의 디자인과 미국내 가격을 공개했다. 오션은 80kWh 배터리를 탑재해 1회 완충시 최대 482km를 주행할 수 있는 전기차로 가격은 3만7499달러(약 4370만원)로, 경쟁차 테슬라 모델Y(3만9000달러)보다 저렴하다.

   
 
   
 

피스커는 2022년에서 2027년 사이에 100만대 이상의 차량을 생산할 수 있는 글로벌 공급망 및 제조 능력을 확보한 상태로 향후 2개의 신차를 추가로 공개할 것이라 밝혔다. 오션은 2륜 구동과 4륜 구동으로 구성되며, 정지상태에서 100km/h 가속은 2.9초다.

   
 
   
 

오션은 급속충전을 지원해 30분만에 배터리의 80%를 충전할 수 있다. 차량 지붕에 설치된 쏠라루프를 통해 연간 최대 1000마일(약 1600km)의 주행거리를 늘릴 수 있다. 실내에는 세로형 대형 디스플레이가 적용되며, 스티어링 휠 뒤에는 전자식 계기판이 탑재된다.

   
 
   
 

대형 디스플레이 하단에는 진동 반응을 지원하는 5개의 버튼이 장착돼 홈 화면, 공조기, 오디오를 직관적으로 설정할 수 있다. 특히 헤드업 디스플레이는 노래가 재생되는 동안 노래 가사를 표시할 수 있는 기능이 있어, 운전자는 노래방과 같은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

   
 
   
 

하위 트림을 제외한 모든 트림에 적용되는 캘리포니아 패키지는 전면 윈드실드를 제외한 모든 윈도가 내려가 높은 개방감을 자랑한다. 아울러 바다에서 회수한 나일론 그물 폐기물을 재생해 차량용 카펫을 포함해 재활용 소재를 실내에 적용한 친환경 모델이다.

김한솔 기자 hskim@top-rider.com

<저작권자 © 탑라이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set_C1

영상뉴스

1 2 3
item3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신차

item29

시승기

item30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