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1

제네시스 GV80, 좋지만 아쉬운 단점 8가지

기사승인 2020.01.17  17:38:44

공유
default_news_ad1
   
 

제네시스 GV80이 출시와 함께 국내외에서 관심을 받고 있다. 제네시스가 전략적으로 준비한 모델인 만큼 GV80의 상품성은 상당하다는 평가다. 하지만 가격을 제외 하더라도 GV80의 면면에는 럭셔리 대형 SUV로서 다소 아쉬운 부분도 확인된다. 이런 부분을 살펴봤다.

   
 

1.에어 서스펜션 부재: 제네시스 GV80에는 프리뷰 전자제어 서스펜션이 기본으로 적용된다. 승차감과 주행성능을 함께 만족시키기 위한 장비다. 하지만 동급 경쟁차에 옵션으로 제공되는 에어서스펜션이 빠졌다. 현대모비스는 프리뷰 에어서스펜션 개발을 완료했다.

   
 

현대모비스는 새롭게 개발한 프리뷰 에어서스펜션이 내비게이션 맵 정보를 미리 반영해 자동으로 차고를 조절하고 노면 충격을 흡수한다고 설명한다. SUV 기준 차고 조절 높이는 최대 10cm다. 에어서스펜션의 부재 때문인지 주행모드별 승차감 차이는 크지 않았다.

   
 

2.B필러 송풍구 부재: 제네시스 GV80에는 뒷좌석 승객을 위한 송풍구가 센터콘솔에만 위치한다. 2존 공조장치가 기본으로 2열 컴포트 패키지 선택시 3존 공조와 2열 LCD 공조 조절장치가 추가되지만 송풍구의 추가는 없다. 또한 7인승 모델의 3열 배려도 부족하다.

   
 

GV80이 경쟁해야 할 프리미엄 브랜드 대형 SUV의 경우 센터콘솔 송풍구는 물론 B필러 송풍구가 대부분 기본으로 적용된다. 이를 통해 3존 공조가 아닌 4존 공조까지 지원한다. 현대차 팰리세이드의 경우 루프에 송풍구가 추가된다. GV80도 3열 송풍구는 지원한다.

   
 

3.2열 독립시트 부재와 비좁은 3열: GV80은 5인승 벤치시트를 기본으로, 7인승 선택시 3열이 추가되며, 3열 전동 폴딩을 지원한다. 하지만 3열 시트에 진입하는 것이 쉽지 않으며 공간이 부족하다. 2열 공간을 충분히 확보할 경우 3열은 레그룸은 사라진다.

   
 

GV80의 실내공간은 의외로 넓지 않다. 해당 세그먼트의 대표 모델인 벤츠 GLE나 BMW X5가 풀체인지를 통해 차체와 실내공간을 넓힌 것은 물론, 렉서스 RX나 볼보 XC90은 전륜구동 기반으로 실내가 비교적 넓다. 실내공간 확보의 달인이라는 평가가 무색한 부분이다.

   
 

4.인포테인먼트 시스템 편의성: 제네시스는 GV80 출시를 통해 전용 UX를 새롭게 선보였다. 현대차와는 다른 UI가 적용된 것으로 가로로 긴 와이드 모니터와 제네시스 통합 컨트롤러가 적용된 새로운 사양이다. 새로운 시스템은 직관성이 떨어져 조작이 불편하다.

   
 

제네시스 통합 컨트롤러는 오목한 중앙부를 통해 필기를 인식하고, 주변부 원형 다이얼의 롤링과 클릭을 지원해 사용자를 고려했다. 하지만 이를 통해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조작하는 것은 쉽지 않다. 화면 터치를 지원하기 때문에 급한 마음에 화면을 누르게 된다.

   
 

5.공조장치 조작부 고급감 부족: GV80에는 그래픽으로 표시되는 공조장치 컨트롤러가 적용된다. 그랜저 부분변경에 적용된 것과 유사한 그래픽을 나타내는데 세부적인 조작감이나 버튼류의 정렬은 오히려 그랜저가 앞선다. 볼륨 조절 다이얼의 편의성은 최악이다.

   
 

조작이 가능한 원형 온도 표시창은 재규어랜드로버에서 자주 사용하는 방식으로 누르면 열선이나 통풍시트를 작동시킬 수 있다. GV80의 버튼마다 단절된 하이그로시 버튼 구성은 조작감이 상당히 떨어진다. 또한 윈도우 프레임 내부 고무 몰딩 마감은 저렴해 보인다.

   
 

6.파워트레인 퍼포먼스 부족: 먼저 출시된 GV80 디젤에는 3.0리터 직렬 6기통 디젤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가 적용된다. 최고출력 278마력, 최대토크 60.0kgm로 제원상 수치는 독일산 경쟁차를 앞선다. 하지만 실제 주행에서는 모하비 보다 느리고 다소 답답하다.

   
 

디젤엔진의 비중이 줄어드는 시기에 6기통 디젤엔진의 최종형처럼 보이는 신규 엔진은 현대차그룹이 야심차게 준비했지만 실주행 퍼포먼스가 실망스럽다. 가속력에서는 모하비의 V6 디젤엔진이 월등히 앞선다. 공차중량이 2310kg으로 무겁지만 경쟁차도 유사하다.

   
 

7.증강현실 내비와 HDA2 완성도: 미디어 시승에서 가장 궁금했던 부분이고 중요하게 생각한 부분은 증강현실 내비와 HDA2의 상품성이었다. HDA2는 자동으로 차선을 변경하는 기능이 추가됐는데, 성공 가능성이 아주 낮다. 조건도 까다롭고 조작성도 떨어진다.

   
 

새롭게 적용된 기술이고 안전과 밀접한 부분이기 때문에 보수적인 접근도 이해는 가지만, 조작까지 어려울 필요는 없다. 방향지시등이 점등되기 직전까지 절묘하게 밀고 있어야 동작한다. 증강현실 내비는 신기하지만 운전시에는 어지러움을 유발해 보완이 필요하다.

   
 

8.특정 속도 구간에서의 진동: GV80은 프리미엄 대형 SUV에 걸맞는 정숙성이 강점이다. 하지만 90km/h 전후에서는 바닥쪽에서 불쾌한 진동이 전달되는데 엔진에서 발생되는 것과는 다른 주파수다. 마치 프레임보디 SUV와 유사한 잔진동으로 향후 개선이 요구된다.

   
 

서스펜션 셋업의 경우 기본적으로 무른 편이다. 댐핑 스트로크가 길고 제동시에는 노즈다이브를 동반한다. SUV 특성상 이같은 설정이 이해되지 않지는 않지만 승차감과 주행성능을 함께 만족시키는 최신 경쟁차와 비교된다. 하지만 고속주행시 안정감은 좋은 수준이다.

   
 

위의 내용은 제네시스 GV80을 시승하면서 체감한 부분으로 향후 개선이 필요해 보인다. 하지만 제네시스 GV80의 상품성에는 이견이 없다. 특히 외관 디자인의 고급감과 디테일, 외장컬러의 색감을 통한 존재감은 개인적으로는 GLE나 X5를 앞서는 것으로 판단된다.

   
 

가격은 국산차 기준으로는 다소 높게 다가온다. 6기통 디젤엔진의 원가와도 직결된 부분으로 향후 출시될 향후 엔트리 모델 2.5 가솔린 터보와 최상위 모델 3.5 가솔린 터보가 투입되면 상쇄될 부분이다. 하지만 미국과 한국에서의 가격 차이가 상당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한승 기자 hslee@top-rider.com

<저작권자 © 탑라이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set_C1

영상뉴스

1 2 3
item3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신차

item29

시승기

item30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