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1

ADAS 강화한 2021 쏘울 출시, 1910만원부터

기사승인 2020.03.23  08:50:24

공유
default_news_ad1
   
 

기아차는 2021 쏘울 및 쏘울 EV를 출시한다고 23일 밝혔다. 2021 쏘울은 첨단 지능형 주행 안전 기술을 기본 적용해 편의성과 안전성을 높였다. 또한 원격 시동 스마트키를 모든 트림에 기본 사양으로 제공된다. 판매가격은 쏘울 1910만원부터, 쏘울 EV 4187만원부터다.

   
 

2021 쏘울의 세부 가격은 프레스티지 1910만원, 노블레스 2101만원, 노블레스 스페셜 2293만원이다. 2021 쏘울 EV는 프레스티지 4187만원, 노블레스 4834만원으로 서울시 기준 전기차 구매보조금을 적용받으면 프레스티지 2993만원, 노블레스 3564만원이다.

   
 

2021 쏘울에 기본 적용된 첨단 지능형 주행 안전 기술은 전방 충돌방지 보조, 차로 이탈 방지보조, 운전자 주의 경고, 하이빔 보조 등으로 구성됐다. 또한 원격 시동 스마트키를 모든 트림에 기본 탑재해 첨단 기능에 대한 소비자들의 요구를 적극 반영했다.

   
 

기아차는 2021 쏘울 EV를 출시하면서 전기차 구매 고객의 운행 성향을 분석해 트림별로 최적화된 배터리를 탑재했다. 프레스티지 트림에는 1회 완충시 250km 주행이 가능한 도심형 배터리, 노블레스 트림에는 1회 완충시 386km인 기본형 배터리를 탑재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2021 쏘울은 고객 선호 사양을 기본화한 가솔린 모델과 상품성을 갖춘 전기차 모델로 고객 만족도가 높을 것이며, 후석 승객알림, 공기청정 모드, 등을 추가해 상품성을 강화했다”며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통해 고객에게 다가가겠다고 밝혔다.

김한솔 기자 hskim@top-rider.com

<저작권자 © 탑라이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set_C1

영상뉴스

1 2 3
item3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신차

item29

시승기

item30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