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1

부분변경된 '모닝 어반' 출시, 가격은 1195만원

기사승인 2020.05.12  08:32:44

공유
default_news_ad1
   
 

기아차는 모닝 어반을 출시한다고 12일 밝혔다. 부분변경 모델인 모닝 어반은 독특하고 역동적인 외장 디자인에 첨단 운전자 보조시스템과 편의사양이 특징이다. 가격은 가솔린 1.0 기준 스탠다드 1195만원, 프레스티지 1350만원, 시그니처 1480만원이다.

   
 

모닝 어반의 전면부는 패턴이 적용된 반광 크롬 테두리와 입체감을 더한 타이거 노즈 형상의 그릴, 8개의 독특한 형상의 LED 주간주행등, 각진 모양의 크롬 테두리 장식 안개등, 역동적인 디자인의 에어 인테이크로 도시적인 이미지를 극대화했다.

   
 

후면부는 굴곡으로 입체감을 더한 콤비네이션 램프, 수평형으로 넓게 디자인된 범퍼, 범퍼 하단 크롬 듀얼 머플러 가니쉬 등으로 디자인 완성도를 높였다. 여기에 신규 외장 색상인 허니비로 젊고 감각적인 스타일을 구현했다.

   
 

특히 엣지-UP 내외장 디자인 옵션을 추가했다. 엣지-UP은 그릴과 전/후면부 범퍼에 블랙 하이그로시 소재가 적용되며, 그릴에 메탈 칼라 포인트, 벨트 라인 크롬 몰딩, 신규 16인치 휠, 오렌지 컬러 포인트 인테리어, 사이드실 몰딩에 블랙 하이그로시가 추가된다.

   
 

실내는 시인성을 높인 4.2인치 컬러 클러스터와 8인치 내비게이션이 적용됐다. 여기에 운전석 통풍시트가 신규 탑재됐다. 또한 UVO 원격제어, 내비게이션 자동 무선 업데이트, 홈 커넥트, 블루투스 멀티커넥션, 서버 기반 음성인식 등 편의사양도 강화됐다.

   
 

특히 모닝 어반에는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 차로 유지 보조 등의 운전자 보조시스템이 동급 최초로 적용됐다. 전방 충돌방지 보조는 감지 대상이 보행자까지 확대됐으며, 차로 이탈방지 보조, 운전자 주의 경고도 함께 사용할 수 있다.

   
 

모닝 어반의 파워트레인은 개선된 스마트스트림 G1.0 엔진과 4단 자동변속기가 조합돼 최고출력 76마력, 최대토크 9.7kgm의 성능을 발휘한다. 출력과 토크는 기존과 동일하나 복합연비는 14인치 타이어 기준 15.7km/ℓ로 동급 최고의 연비를 갖췄다.

이한승 기자 hskim@top-rider.com

<저작권자 © 탑라이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set_C1

영상뉴스

1 2 3
item3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신차

item29

시승기

item30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