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1

제네시스 2021 G90 & 한정판 스타더스트 출시

기사승인 2020.06.26  09:05:42

공유
default_news_ad1
   
 

제네시스는 2021 G90를 내달 2일부터 판매를 시작한다고 26일 밝혔다. 2021 G90는 어댑티브 컨트롤 서스펜션, 19인치 신규 휠 등이 기본 적용됐으며, 5.0 프레스티지 기반의 50대 한정 스타더스트 스페셜 에디션이 추가됐다. 2021 G90의 가격은 7903만원부터다.

   
 

3.8 가솔린 럭셔리 7903만원, 프리미엄 럭셔리 9375만원, 프레스티지 1억1191만원이다. 3.3T는 럭셔리 8197만원, 프리미엄 럭셔리 9670만원, 프레스티지 1억1486만원, 5.0 프레스티지 1억1977만원, 리무진 1억5609만원, 스타더스트 1억3253만원이다.

   
 

2021 G90에는 스페셜 에디션인 스타더스트가 50대 한정된 수량으로 제작된다. 스타더스트는 카메라 조명 세례를 받는 유명인사의 모습을 표현했으며, 오직 한 명을 위해 특별 제작되는 고급 맞춤형 의상인 오트쿠튀르에서 영감을 받아 제작됐다.

   
 

스타더스트의 외장은 다크 그레이 바탕에 반짝이는 입자가 빛나는 카본 메탈과 비크 블랙 투톤 색상이다. 제작의 일부가 별도의 도색 라인에서 수작업으로 진행된다. 내장은 투톤 나파 가죽 및 자수 시트, 블랙 헤드라이닝, 메탈릭 포어 블랙 애쉬 리얼 우드가 적용됐다.

   
 

2021 G90는 제네시스 어댑티브 컨트롤 서스펜션과 지능형 전조등, 후방 주차 충돌방지 보조, 19인치 신규 휠 등이 기본 적용됐다. 어댑티브 컨트롤 서스펜션은 주행상황별로 진동을 최소화하고 전/후륜의 감쇠력을 적절히 배분해 승차감과 조종 안정성을 높여준다.

   
 

지능형 전조등은 상향등을 켜고 주행시 선행 차량 및 대향 차량이 나타나면 전방 카메라를 통해 차량을 인지, 차량이 있는 영역만 선별적으로 상향등을 소등한다. 후방 주차 충돌방지는 저속 후진 중 충돌이 감지될 경우 경고 혹은 자동 브레이크 시스템이 개입된다.

김한솔 기자 hskim@top-rider.com

<저작권자 © 탑라이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set_C1

영상뉴스

1 2 3
item3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신차

item29

시승기

item30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ad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