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1

동급에서 가장 크다? '신형 카니발' 경쟁차 비교

기사승인 2020.06.26  09:25:50

공유
default_news_ad1
   
 

기아차 신형 카니발이 공개되며 국내외에서 주목받고 있다. 카니발은 마땅한 경쟁 차종이 없는 국내와 달리 북미 시장에서는 혼다 오딧세이, 크라이슬러 퍼시피카, 토요타 시에나에 판매량이 3배 이상 뒤처진다. 신형 카니발 투입을 통해 반전을 꾀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2019년 북미 미니밴 판매량은 혼다 오딧세이가 9만9113대로 베스트셀링카에 올랐다. 크라이슬러 퍼시피카가 9만7706대, 토요타 시에나가 7만3585대로 뒤를 이었다. 반면 기아차 카니발(Sedona)은 1만5843대로 오딧세이, 퍼시피카 대비 4배 이상 판매량이 낮다.

   
 
   
 

신형 카니발의 파워트레인은 연료 효율성을 높이고 소음과 진동을 개선한 신 R2 2.2 디젤 엔진과 3.5리터 V6 자연흡기 가솔린 엔진이 먼저 국내에 출시된다. 1.6 T-GDI 기반의 하이브리드가 2021년 상반기 출시되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사륜구동 적용은 불투명하다.

   
 
   
 

신형 카니발의 북미 시장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과 사륜구동은 필수다. 신규 플랫폼은 사륜구동과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 적용이 가능하다. 시에나와 퍼시피카는 하이브리드와 사륜구동을 모두 선택할 수 있다. 오딧세이는 전륜구동(FF)만 제공된다.

   
 
   
 

시에나의 파워트레인은 2.5리터 4기통 가솔린 엔진과 2개의 전기모터가 조합돼 최고출력 243마력을 발휘한다. 사륜구동 선택시 전기모터는 3개로 늘어난다. 순수 전기모드로 최대 33마일(53km)을 주행할 수 있다. 오딧세이는 V6 가솔린 엔진만 탑재됐다.

   
 
   
 

3.5리터 엔진은 10단 자동변속기와 조합돼 최고출력 280마력, 최대토크 36.2kgm의 성능을 낸다. 퍼시피카는 3.6리터 V6 엔진과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시스템이 조합된다. 최고출력 291마력, 최대토크는 35.5kgm다. 전기모드로 48km 이상을 주행할 수 있다.

   
 
   
 

신형 카니발은 현대기아차 3세대 신규 플랫폼이 적용된다. 차체 크기는 전장 5155mm, 전폭 1995mm, 전고 1740mm, 휠베이스 3090mm다. 시에나의 차체 크기는 전장 5173mm(-18mm), 전폭 1993mm(+2mm), 전고 1739mm(+1mm), 휠베이스 3040mm(+50mm)다.

   
 
   
 

오딧세이는 전장 5190mm(-35mm), 전폭 1995mm, 전고 1765mm(-25mm), 휠베이스 3000mm(+90mm)며, 퍼시피카는 전장 5170mm(-15mm), 전폭 2020mm(-25mm), 전고 1780mm(-40mm), 휠베이스 3090mm다. 카니발이 전장은 짧으나 휠베이스는 가장 길다.

   
 
   
 

한편, 4세대 카니발의 외관은 웅장한 볼륨감을 콘셉트로 전형적인 미니밴에서 벗어나 세련된 모습을 추구한다. 역동적이고 미래지향적인 이미지를 강조한 전면부, 연결성과 웅장함을 강조한 후면부가 특징이다. 7월 국내에 공식 출시될 예정이다.

김한솔 기자 hskim@top-rider.com

<저작권자 © 탑라이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set_C1

영상뉴스

1 2 3
item3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신차

item29

시승기

item30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ad27
#top